UPDATE. 2018-09-19 14:49 (수)
전북환경운동연합, 하이트맥주 폐수관 이전철회 주장
전북환경운동연합, 하이트맥주 폐수관 이전철회 주장
  • 최동성
  • 승인 2000.01.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환경운동연합(상임의장 전봉호)은 4일 완주군의 하이트맥주 전주공장 폐수처리 방류관 위치변경 승인에 대한 성명을 내고 “고산천 생태계가 파괴되고 수질이 악화될 것”이라며 승인철회를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완주군이 관내 공장 민원으로만 받아들여 관로 이전을 위한 허가는 공장측에게 특혜를 주는 행위”라면서 “생태계 보존과 수질보존을 위해 방류관 위치를 현 삼례교 부근에 유지할 것”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