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09:58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TV/연예 chevron_right TV
일반기사

'한국기행' 나의 정원으로 오라 - 5부. 내 인생의 모든 것

스틸 = EBS 한국기행
스틸 = EBS 한국기행
스틸 = EBS 한국기행
스틸 = EBS 한국기행

전남 담양에 사는 유영길·신희정 씨 부부는 요즘 정원을 재정비하느라 한창이다. 지지하던 수백 그루의 대나무들이 세월이 지나면서 낡아 부서졌기 때문이다. 15년 전, 유영길 씨는 퇴근 후 이곳에 와 나무와 꽃을 심으며 정원을 일궜다. 친구도 만나지 않았고 아내에게도 비밀이었다. 하지만 꼬리가 길면 밟히는 법. 결국 5년 만에 아내, 희정 씨가 알게 됐지만, 예상과 달리 희정 씨는 반대 없이 남편의 정원 일에 동참했고 지금은 남편 못지않은 정원 예찬가가 되었다. 꽃이 피기 전 새순이 돋는 지금이 정원생활자로서 가장 바쁘지만, 또 가장 생동감 있는 정원을 볼 수 있어 기쁘다는 부부. 삶의 일부이자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는 공간. 부부에게 정원은 그런 곳이다.

여기 반세기가 넘는 시간을 정원 가꾸기에 바친 사람이 있다. 광산김씨 문숙공파 김선봉 선생의 9대 종손 김재기 씨다. 조상 대대로 살아온 300년 된 고택을 중심으로 19살 때부터 매년 100그루의 편백을 심어 숲을 만들고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좋아하셨던 상록수를 심어 사철 푸른 정원을 만들었다. 그저 종손으로서 조상님들의 산소 주변을 아름답게 꾸미고 싶은 마음에서 가꾸기 시작한 정원이 60년이 지난 지금은 손자, 손녀들의 놀이터가 되었다. 김재기·이영자 씨 부부는 생각한다. 정원을 가꾼 일이 평생에 있어 제일 잘한 일이라고…

한국기행 '나의 정원으로 오라 - 5부. 내 인생의 모든 것'은 5월 10일 (금) 밤 9시 30분에 EBS에서 방송된다.

스틸 = EBS 한국기행
스틸 = EBS 한국기행
스틸 = EBS 한국기행
스틸 = EBS 한국기행

전남 담양에 사는 유영길·신희정 씨 부부는 요즘 정원을 재정비하느라 한창이다. 지지하던 수백 그루의 대나무들이 세월이 지나면서 낡아 부서졌기 때문이다. 15년 전, 유영길 씨는 퇴근 후 이곳에 와 나무와 꽃을 심으며 정원을 일궜다. 친구도 만나지 않았고 아내에게도 비밀이었다. 하지만 꼬리가 길면 밟히는 법. 결국 5년 만에 아내, 희정 씨가 알게 됐지만, 예상과 달리 희정 씨는 반대 없이 남편의 정원 일에 동참했고 지금은 남편 못지않은 정원 예찬가가 되었다. 꽃이 피기 전 새순이 돋는 지금이 정원생활자로서 가장 바쁘지만, 또 가장 생동감 있는 정원을 볼 수 있어 기쁘다는 부부. 삶의 일부이자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는 공간. 부부에게 정원은 그런 곳이다.

여기 반세기가 넘는 시간을 정원 가꾸기에 바친 사람이 있다. 광산김씨 문숙공파 김선봉 선생의 9대 종손 김재기 씨다. 조상 대대로 살아온 300년 된 고택을 중심으로 19살 때부터 매년 100그루의 편백을 심어 숲을 만들고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좋아하셨던 상록수를 심어 사철 푸른 정원을 만들었다. 그저 종손으로서 조상님들의 산소 주변을 아름답게 꾸미고 싶은 마음에서 가꾸기 시작한 정원이 60년이 지난 지금은 손자, 손녀들의 놀이터가 되었다. 김재기·이영자 씨 부부는 생각한다. 정원을 가꾼 일이 평생에 있어 제일 잘한 일이라고…

한국기행 '나의 정원으로 오라 - 5부. 내 인생의 모든 것'은 5월 10일 (금) 밤 9시 30분에 EBS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뉴스팀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