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10:44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일반기사

통계로 보는 전북의 현 주소 (상) 국세납부·고용·소득 지표 '전국 최악'

전북과 도세 비슷한 강원, 충북에도 한참 미치지 못해
미래 가늠자인 고용, 실업 최악 수준 지역이탈 악순환

지역경제를 둘러싼 여러 장밋빛청사진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경제가 역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국세청이 공표한 ‘2020년 국세통계 제1차 조기발표’와 통계청의 GRDP(지역 내 총생산), 고용·실업 지표에서는 전북경제의 현주소가 여실히 드러났다. 이는 최근 10년간 전북에 큰 변화와 발전요인이 없었기 때문이다. 전북은 자동차와 조선산업 등 제조업 기반이 무너지고, 산업위기를 맞으면서 전국대비 최악의 고용지표와 인구유출로 고스란히 이어졌다. 반면 도세가 전북보다 약하다고 평가받았던 충북과 강원·제주는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기록, 전북과는 크게 대조됐다.

이에 본보는 전북경제의 현주소와 나아갈 길을 세 차례에 걸쳐 진단해봤다.

 

전북이 인구는 물론 지역 내 총생산·고용·개인소득·세수 등을 집계한 모든 통계에서 20여 년 이상 전국 최하위권을 맴돌고 있다. 2010년대에 들어서는 상대적으로 도세가 약하다고 인식됐던 충북이 경제규모에 있어 전북을 완전히 압도했으며, 강원과의 격차도 점점 좁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세 반영의 바로미터가 되는 인구규모는 일제감점기 시절 보다 인구가 감소한 유일한 지역이다. 올 6월 기준 전북인구는 180만8800명으로 지난 2010년보다 6만 명 이상이 감소했다. 인구수는 제주, 강원, 충북에 이어 전국에서 네 번째로 적었다. 문제는 유출 폭이다. 같은 기간 전북보다 인구가 적은 이 세 지자체의 인구 수는 증가세로 돌아섰다. 충북의 경우 지난 2010년 155만에서 160여 만 명, 강원은 153만에서 154만 명, 제주는 57만1000명에서 67만1000명으로 각각 늘어났다.

지자체가 내는 국세 비중 격차도 더욱 커지고 있다. 이는 열악한 지역 내 소득과 경제규모를 그대로 보여준다.

지난해 전북의 국세 납부액은 2조 8211억3000만 원으로 충북보다도 국세납부금액이 1조 760억 원이나 적었으며, 강원과도 1조 813억24000억 원의 차이를 보였다. 1인당 도민평균소득도 이들 지자체에 밀렸다. 전북이 납부한 국세 비중은 우리나라 전체 국세 납부액 284조4126억 원의 0.99%에 불과했다.

2018년 기준 전북의 1인당 개인소득 역시 1829만 원으로 충북 1843만원, 강원 1847만 원에 미치지 못했다.

같은 기간 GRDP(지역내 총생산)의 경우 전북은 50조9677억 원으로 전국대비 2.7%의 비중을 보이면서 2%경제라는 꼬리표를 달았다. 충북은 일부 지자체가 세종으로 편입됐음에도 69조6580억 원을 기록해 3%경제에서 4%경제를 이야기할 수 있게 됐다. 충북은 2009년 ‘청주·청원’ 행정구역 통합과 1997년 개항한 청주국제공항 정상화를 기점으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또 충북지역은 오산과 오창, 진천 등에 막대한 투자가 이뤄지면서 지역경제를 견인했다.

가장 도세가 약한 지역으로 평가받던 강원 역시 약진하며 46조9820억 원을 기록했다. 전북보다도 작은 수치지만, 강원경제 지표는 해마다 3~4%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강원의 경우 ‘2018평창 동계올림픽’ 효과로 대기업 테스트베드 역할로 새로운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이에 더해 동계올림픽을 전후로 막대한 공사가 이뤄졌는데 철도·도로·발전소 등 각종 SOC 사업이 활기를 띠면서 지역경제성장을 이끌었다.

지역경제 미래 가늠자로 꼽히는 청년고용률 역시 전북은 전국대비 가장 저조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전북지역 올 2분기 15~29세 고용률은 29.0%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고, 20%대인 지역은 전북이 유일했다.

앞서 한국은행 전북본부는 발표한 ‘전북경제 도약을 위한 현황 인식과 발전 방향 설정을 위한 제언’ 보고서를 통해 전북경제의 약점을 지적했다.

한국은행은 당시 보고서에서 “전북은 산업화 이전 노동집약적 생산 중심 체계인 농경사회 때 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풍족했지만, 지역 내 산업화에 실패하면서 저성장 구조가 고착됐다” 면서“전북경제의 저성장은 외부 의존적인 성장전략과 내부 유효수요 확보 실패, 정책지원에 대한 높은 의존도, 1차원적 지역성장 전략 등에 기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경제를 둘러싼 여러 장밋빛청사진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전북경제가 역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국세청이 공표한 ‘2020년 국세통계 제1차 조기발표’와 통계청의 GRDP(지역 내 총생산), 고용·실업 지표에서는 전북경제의 현주소가 여실히 드러났다. 이는 최근 10년간 전북에 큰 변화와 발전요인이 없었기 때문이다. 전북은 자동차와 조선산업 등 제조업 기반이 무너지고, 산업위기를 맞으면서 전국대비 최악의 고용지표와 인구유출로 고스란히 이어졌다. 반면 도세가 전북보다 약하다고 평가받았던 충북과 강원·제주는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기록, 전북과는 크게 대조됐다.

이에 본보는 전북경제의 현주소와 나아갈 길을 세 차례에 걸쳐 진단해봤다.

 

전북이 인구는 물론 지역 내 총생산·고용·개인소득·세수 등을 집계한 모든 통계에서 20여 년 이상 전국 최하위권을 맴돌고 있다. 2010년대에 들어서는 상대적으로 도세가 약하다고 인식됐던 충북이 경제규모에 있어 전북을 완전히 압도했으며, 강원과의 격차도 점점 좁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세 반영의 바로미터가 되는 인구규모는 일제감점기 시절 보다 인구가 감소한 유일한 지역이다. 올 6월 기준 전북인구는 180만8800명으로 지난 2010년보다 6만 명 이상이 감소했다. 인구수는 제주, 강원, 충북에 이어 전국에서 네 번째로 적었다. 문제는 유출 폭이다. 같은 기간 전북보다 인구가 적은 이 세 지자체의 인구 수는 증가세로 돌아섰다. 충북의 경우 지난 2010년 155만에서 160여 만 명, 강원은 153만에서 154만 명, 제주는 57만1000명에서 67만1000명으로 각각 늘어났다.

지자체가 내는 국세 비중 격차도 더욱 커지고 있다. 이는 열악한 지역 내 소득과 경제규모를 그대로 보여준다.

지난해 전북의 국세 납부액은 2조 8211억3000만 원으로 충북보다도 국세납부금액이 1조 760억 원이나 적었으며, 강원과도 1조 813억24000억 원의 차이를 보였다. 1인당 도민평균소득도 이들 지자체에 밀렸다. 전북이 납부한 국세 비중은 우리나라 전체 국세 납부액 284조4126억 원의 0.99%에 불과했다.

2018년 기준 전북의 1인당 개인소득 역시 1829만 원으로 충북 1843만원, 강원 1847만 원에 미치지 못했다.

같은 기간 GRDP(지역내 총생산)의 경우 전북은 50조9677억 원으로 전국대비 2.7%의 비중을 보이면서 2%경제라는 꼬리표를 달았다. 충북은 일부 지자체가 세종으로 편입됐음에도 69조6580억 원을 기록해 3%경제에서 4%경제를 이야기할 수 있게 됐다. 충북은 2009년 ‘청주·청원’ 행정구역 통합과 1997년 개항한 청주국제공항 정상화를 기점으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또 충북지역은 오산과 오창, 진천 등에 막대한 투자가 이뤄지면서 지역경제를 견인했다.

가장 도세가 약한 지역으로 평가받던 강원 역시 약진하며 46조9820억 원을 기록했다. 전북보다도 작은 수치지만, 강원경제 지표는 해마다 3~4%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강원의 경우 ‘2018평창 동계올림픽’ 효과로 대기업 테스트베드 역할로 새로운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이에 더해 동계올림픽을 전후로 막대한 공사가 이뤄졌는데 철도·도로·발전소 등 각종 SOC 사업이 활기를 띠면서 지역경제성장을 이끌었다.

지역경제 미래 가늠자로 꼽히는 청년고용률 역시 전북은 전국대비 가장 저조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전북지역 올 2분기 15~29세 고용률은 29.0%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고, 20%대인 지역은 전북이 유일했다.

앞서 한국은행 전북본부는 발표한 ‘전북경제 도약을 위한 현황 인식과 발전 방향 설정을 위한 제언’ 보고서를 통해 전북경제의 약점을 지적했다.

한국은행은 당시 보고서에서 “전북은 산업화 이전 노동집약적 생산 중심 체계인 농경사회 때 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풍족했지만, 지역 내 산업화에 실패하면서 저성장 구조가 고착됐다” 면서“전북경제의 저성장은 외부 의존적인 성장전략과 내부 유효수요 확보 실패, 정책지원에 대한 높은 의존도, 1차원적 지역성장 전략 등에 기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