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10:46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윤대통령, 주52시간 개편론에 “아직 정부공식 발표 아냐”

출근길 질문답변 “보고 못 받은 게 보도돼”
경찰청장 용퇴론에 “임기 한 달 남았는데 중요하나”
“박순애·김승희·김승겸 임명, 나토 다녀와서 판단해 보겠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고용노동부가 주 52시간제를 비롯한 현행 근로시간 개편 방침을 발표한 데 대해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새 정부 노동정책에서 주52시간 개편을 두고 노동계에서 주52시간 취지에 반한다며 반발하고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글쎄, 내가 어제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아침 언론에 나와 확인해보니, 노동부에서 발표한 게 아니고 부총리가 노동부에다가 아마 민간연구회라든가 이런 분들의 조언을 받아서 ‘노동시장의 유연성에 대해 좀 검토해보라’고 이야기해 본 사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시장 개혁추진 방향’을 발표하며 “‘주 최대 52시간제’의 기본 틀 속에서 운영 방법과 이행 수단을 현실에 맞게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처럼 노동부 장관이 언론 간담회까지 자청해서 ‘방향’을 공개한 안을 두고 대통령이 ‘정부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으면서 혼선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으로 불거진 김창룡 경찰청장 거취 문제에 대해 “뭐 이제 임기가 한 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하냐”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치안감 인사 번복과 관련해 “국기문란”이라고 강하게 질타하면서 경찰 청장에 대한 사퇴 압박 내지 경질까지 염두에 둔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또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김승겸 합동참모본부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 계획을 묻는 질문엔 “나토 다녀와서 판단해 보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징계 등 당내 갈등이 좀 심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당무에 대해선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며 거리를 뒀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고용노동부가 주 52시간제를 비롯한 현행 근로시간 개편 방침을 발표한 데 대해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새 정부 노동정책에서 주52시간 개편을 두고 노동계에서 주52시간 취지에 반한다며 반발하고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글쎄, 내가 어제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아침 언론에 나와 확인해보니, 노동부에서 발표한 게 아니고 부총리가 노동부에다가 아마 민간연구회라든가 이런 분들의 조언을 받아서 ‘노동시장의 유연성에 대해 좀 검토해보라’고 이야기해 본 사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정식 노동부 장관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시장 개혁추진 방향’을 발표하며 “‘주 최대 52시간제’의 기본 틀 속에서 운영 방법과 이행 수단을 현실에 맞게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처럼 노동부 장관이 언론 간담회까지 자청해서 ‘방향’을 공개한 안을 두고 대통령이 ‘정부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으면서 혼선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으로 불거진 김창룡 경찰청장 거취 문제에 대해 “뭐 이제 임기가 한 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하냐”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치안감 인사 번복과 관련해 “국기문란”이라고 강하게 질타하면서 경찰 청장에 대한 사퇴 압박 내지 경질까지 염두에 둔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또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김승겸 합동참모본부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 계획을 묻는 질문엔 “나토 다녀와서 판단해 보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징계 등 당내 갈등이 좀 심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당무에 대해선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며 거리를 뒀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