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7 02:07 (Tue)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고창군의회 등,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승인 중단 촉구 항의 방문

image
원안위 항의방문/사진=고창군의회 제공

고창군의회가 고창군 한빛원전 범군민대책위∙고창 원자력안전협의회와 함께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승인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지난 30일 서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항의 방문했다.

이들 단체는 ‘각종 안전 문제에 대한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됨에도 불구하고 재가동 절차를 추진하는 것에 대한 규탄과 고창군민의 참여 보장 및 한빛원전 발전설비 불안요소를 제거하라’는 내용의 결의문을 발표하고 성명서를 원안위측에 전달했다.

조규철 의원을 비롯한 항의 방문자들은 “5년 전 공극 발견으로 가동이 중단되었던 한빛원전 4호기가 재가동 안건이 원안위에 상정되어 고창군민의 동의 없이 처리 수순을 밟고 있는 재가동 절차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고창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도록 원전관련 의사결정과정에 고창군민이 참여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민의 안전한 삶을 위한 한빛원전 3호기 4호기만의 엄격한 점검기준을 새롭게 마련하여 고창군민에게 정확하게 설명하고, 지역의 동의를 선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창=김성규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