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08 22:20 (토)
“비위의혹 교수 직위해제, 징계해야” 전북대 교수들 대학에 재차 촉구
“비위의혹 교수 직위해제, 징계해야” 전북대 교수들 대학에 재차 촉구
  • 백세종
  • 승인 2021.02.24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각종 비위의혹으로 경찰수사를 받고 있는 전북대학교 공과대학 A교수에 대해 해당 학부 교수들이 학교가 수업배제 등 아무런 제재를 하지 않고 있다며, 학교의 신속한 조치를 재 요구하고 나섰다.

24일 전북대 등에 따르면 A교수가 속한 학부교수 10여 명은 비위의혹이 불거진 A교수에 대한 직위해제와 징계의결 촉구서를 대학본부에 보냈다.

이 요청은 지난달에 이어 2번째로, 교수들은 촉구서에서 “국가공무원법과 교육공무원 징계령, 대학 규정에 근거해 총장님의 즉각적인 징계의결 요구와 직위해제를 추진 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교수들은 “대학 연구윤리진실성 위원회가 A교수에 대해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라는 점을 판정하고, 연구윤리 위반 정도가 중대하다고 판단했는데도, 징계의결이 6개월 이상 지연되고 있다”며 “총장의 즉각적인 징계의결 요구를 촉구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교수들은 또 “현재도 A교수가 학부와 대학원 강의 대학원생에 대한 논문 지도 등 교수로서의 수업 과 업무를 맡는 것은 부적절한데도 계속 수업을 하고 있고, 만약 학기 중에 이뤄진다면 학부 수강생과 대학원 학생등의 피해가 복구 불가능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전북대 측은 “아직 경찰 측으로부터 수사개시통보가 오지 않아 절차에 돌입하지 못한부분이 있다”며 “사안의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전주덕진경찰서는 연구비횡령의혹과 논문저자 바꿔치기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A교수를 업무상횡령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