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08 22:20 (토)
“민간협의체 만들자”… 다시 불붙는 ‘전주·완주 통합 논의’
“민간협의체 만들자”… 다시 불붙는 ‘전주·완주 통합 논의’
  • 이용수
  • 승인 2021.03.01 19:37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영환 전주시의원, 주민 주도 통합 위한 TF구성 제안
내년 지방선거 앞두고 자칫 시·군 갈등 우려, 신중론도
양영환 시의원
양영환 시의원

지난 1997년, 2009년, 2013년. 세 차례 시도했지만 결국 무산됐던 ‘전주·완주 통합’이 ‘전북형 메가시티 구상’과 맞물려 또다시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통합 추진 민간협의체를 만들자’는 제안이 전주시의회에서 나왔다.

주민이 주도하는 전주·완주 통합을 이뤄내자는 것으로, 민간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하기 위해 전주시가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주저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다.

양영환 시의원(민생당, 동서학·서서학·평화1·2동)은 지난달 26일 열린 제37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현재를 사는 우리와 우리를 이어갈 후대들을 위해 시·군이 통합하면 엄청난 발전과 시너지 효과를 나눌 수 있는 곳이 한 곳 남아있다. 바로 완주·전주다”며 통합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즉각 구성·가동할 것을 촉구했다.

양 의원은 “1986년 광주시는 광산군과 통합해 광주광역시, 대전시는 대덕군과 통합해 대전광역시, 울산시는 울주군과 통합해 울산광역시가 됐다. 청주·청원은 세 차례 무산됐지만 2014년 통합돼 현재 인구 85만 명에 이르는 중부권 대도시로 발전하고 있다”며 전주·완주 통합을 통한 성장동력 확보를 강조했다.

광역시나 특례시로 나아가기 위한 주춧돌이자 지역 발전을 위한 엔진으로 ‘몸집 큰 중추도시’가 필요하다는 것으로 풀이되는데, 양 의원은 정치권이 이해관계나 기득권을 내려놓는 게 중요하다고 봤다.

이러한 주장이 나온 배경은 광주·전남, 부산·울산·경남 등이 행정 통합형 ‘초광역 메가시티’ 구축에 힘을 쏟는 상황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지난 1월 신년회견을 통해 ‘전주·완주 통합을 넘어서는 광역도시 추진’을 천명한 것과 맥을 같이 한다.

하지만 전주시 안팎에서는 양 의원의 주장을 포함한 통합론에 대해 회의적이거나 신중한 모습이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칫 시·군간 갈등만 키울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전주시 한 관계자는 “선거철되니 또 통합론을 꺼내느냐는 말이 나올 수 있다. 시의회 차원에서 통일된 의견으로 성명을 발표하는 등 공감대가 먼저 형성돼야 할 것”이라며 “전주·완주 통합 논의와 관련해 아직 구체적인 실행계획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실제 전주·완주 통합론과 관련해 완주군 일각에서는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지난달 16일 열린 완주군의회 제25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정종윤 군의원(더불어민주당, 상관·소양·구이면)은 “그간 완주·전주 통합론은 선거용 이슈로 악용됐다. 완주군민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행정통합 논의는 갈등만 증폭시킬 뿐”이라면서 “통합으로 완주군민에게 이득이 되는 점이 무엇인지를 따져서 군민을 설득하는 게 순리다”고 주장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도 지난 1월 신년회견에서 ‘통합 문제는 군민 의견에 따라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만 내비쳤다.

주민 주도의 시·군 통합 논의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김승수 전주시장은 “물리적인 통합보다, 통합을 통해 국가균형발전 큰 틀에서 어떤 기능과 권한·예산을 얻을 것인지가 중요하다. 특례시나 광역시로 가겠다는 분명한 비전 아래 추진돼야 한다”며 절차적 합리성을 강조한 바 있다.

결국 전주·완주 통합에 대한 찬성이나 반대 또는 모호한 입장이든 모두 ‘주민의 뜻’을 최우선 가치로 내세우고 있는 셈이다. 그런 점에서 통합 걸림돌과 구체적 혜택을 살펴 주민과 대화하고 설득하기 위한 민간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양 의원의 주장은 힘을 얻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지 2021-03-03 09:22:39
익산이 28만 붕괴라고 하는데 빼앗긴 황화면을 찾을 생각을 좀 해라
전북도청을 옮기는건 좋은 생각
그리고 금산도둑질해간 도둑들은 감옥으로 보내고 금산군도 전북으로 찾아오자

시민 2021-03-02 23:33:56
양영환의원님 같은분이 도지사를 하셔하는데 아쉽씁니다. 이번기회에 도지사 전주시장 싹 물갈이하고 양영환의원님같이 깨여있는분이 도지사든 전주시장을 하셔야됩니다. 적극 지지합니다. 출마하십시요~

이승준 2021-03-02 22:42:12
빨리 통합해서 나가세요... 전북을 위해서... 제발.... 한사람의 욕심으로 이게 뭐지...쩝...
나갔다가 광역화 할때 다시 합치면 됩니다. 우선 예산의 문제니까. 나갔다 다시 오세요....
이상한 논리펴지 말고.

완주 2021-03-02 16:05:25
또 반대하면 전주는 완주와
버스노선부터 해서 모든것을 끊어라
그럼 완주는 전국에서 가장 낙후된
지자체 경북 영양군에게 추월당해
전국 최고의 오지로 남을것이다

차라리 2021-03-02 16:00:52
전주,새만금만 새만금특별자치시하고
나머지는 충남,전남에 편입시켜버리자
낙후전북 운운할바에 전북이라는걸
아예 없애는게 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