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12 20:43 (수)
‘느림보’ 행정의 상처
‘느림보’ 행정의 상처
  • 김영곤
  • 승인 2021.03.0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곤 논설위원
삽화=권휘원 화백
삽화=권휘원 화백

옛 대한방직 터 개발에 대한 권고안이 발표됐다. 상업시설에서 인근 종합경기장 개발과 중복됨에 따라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대한방직 공론화위원회는 지난달 25일 1년여 만에 시민 여론을 담은 개발 청사진을 제시했다. 상업시설 중심의 복합 문화공간 개발 시나리오가 이번에 마련한 3개안 중에서 가장 높은 74.9%의 지지를 받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백화점·호텔·컨벤션 등이 포함된 종합경기장 개발과 상업시설 기능이 겹치는 바람에 전주시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게 됐다.

애초 자광이 지난 2018년 470m 높이 익스트림 타워와 복합쇼핑몰·호텔·컨벤션은 물론 아파트 3000세대 등을 짓겠다고 밝히면서 이같은 문제점은 충분히 예견됐다. 더구나 이들 두 지역은 자동차로 불과 10분 안팎에 위치해 있다. 상업시설 기능도 중첩되지만 거리상으로도 너무 가까워 전주시 도시개발 계획에도 배치된다는 지적이다. 앞서 발표된 종합경기장 개발안은 전체 면적의 33.1%(4만800㎡)를 뺀 나머지를 숲으로 만들어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명분아래 롯데에게 백화점과 호텔을 허용하겠다는 게 골자다. 시민단체는 이와 관련 “3700억 원을 들인 시민의 숲은 허울 뿐이지 결과적으론 백화점과 호텔에 휴식공간까지 만들어 준 꼴이다”며 일침을 가했다. 대한방직과 종합경기장은 전주에서 몇 군데 남지않은 핵심 노른자위 땅이다. 도시발전 측면에서도 기능 중복의 겹치기 개발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여론이다. 이런 점 때문에 시의 입장에서도 솔로몬의 지혜를 강구하기 위한 여론수렴 작업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이쯤되다 보니 전주시 속내가 궁금해진다. 시 관계자들도 이런 상황을 예상치 못했을 리는 만무하다. 더군다나 이들 사업에 대한 시민들 관심이 폭발적인 데다 언론의 질타가 이어졌음에도 여태까지 질질 끌었는지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더욱 아쉬운 것은 일찍이 이와 관련해 숱한 문제점을 지적했는데도 이를 순발력있게 대처하지 못한 시의 행정능력이다. 원래 롯데쇼핑을 끌어들인 종합경기장 개발계획은 송하진 지사가 전주시장 때 추진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김승수 시장이 이를 전면 틀어버리면서 실타래처럼 꼬인 것이다. 이후 이 문제를 둘러싼 갈등에 대해 시민들 시선이 곱지않은 것도 그 때문이다.

대한방직 해결책도 이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출발한다. 개발안이 확정되더라도 소정의 과정을 거쳐 전북도의 승인절차가 남아있다. 용도변경이 핵심인데 이런 복잡한 문제들이 도청 업무와 연계돼 있다. 그렇다면 전주시가 먼저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 개발계획을 접수하고 3년 가까운 시간속에서 타당성 검토를 했기에 결론을 내려야 할 때다. 시민여론이 반영된 최종 개발 권고안까지 윤곽을 드러냄으로써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다. 이젠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 이들 지역의 개발 여부는 침체의 늪에 빠진 지역경제 회생의 모멘텀이 된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