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16 20:39 (일)
어진박물관 경기전 내 증축
어진박물관 경기전 내 증축
  • 김세희
  • 승인 2021.03.04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전 내 어진박물관 증축…지상 1층 한식 목구조 전시실
기존 박물관 지하에 있는 어진 6점 신축 박물관에 이전전시
“계속 지하에 두면 습기에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 제기”
전주역사박물관 운영방식 재정립 예정… 조례재정, 자문위원회 구성 계획
어진박물관 전경도
어진박물관 전경도

전주한옥마을 경기전 안에 있는 어진박물관이 증축에 들어간다.

지난 2010년 건립된 어진박물관 지하 1층에 있던 어진 6본을 옮기기 위해서다. 당초 전문가들은 어진이 계속 지하에 있으면 습기가 차 훼손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4일 전주시에 따르면, 기존이 지어진 어진박물관 오른 편에 연면적 약100㎡ 규모로 지상 1층 한식 목구조 전시실이 증축된다.

사업기간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예정돼 있다. 올해 3월부터 8월까지는 설계 용역, 공사는 내년부터 들어간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총 사업비는 10억원으로 책정됐다.

시는 신축 어진박물관이 완공되면 기존에 지어진 박물관 지하 1층에 있던 세조·영조·정조·철종·고종·순종 어진을 옮길 예정이다.

위치도
위치도

강숙희 전주역사박물관·어진박물관장은 “어진 6본을 지하 1층에 그대로 두면 습기가 차서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전문가들 사이에 있었다”며 “이런 어진을 제대로 보관할 수 있는 시설을 만들기 위해 박물관을 증축하기로 했다” 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박물관 1층에 있던 태조 어진은 그대로 둘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전주역사박물관 운영방식도 다시 정립할 계획이다. 시가 박물관을 민간에서 위탁받아 운영하던 방식에서 직영으로 전환한 데 따른 것이다.

우선 시는 올해 3월부터 ‘전주역사박물관·어진박물관 관리 및 운영조례’ 제정에 돌입할 예정이다. 조례에는 유물의 수집과 관리, 사업계획, 운영에 필요한 사항 등을 규정한다.

강 관장은 “4월 회기에 올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운영방향을 정립하기 위한 자문위원회도 구성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7명~8명 정도 구성할 예정이며, 미술·역사·고고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섭외할 예정이다.

강 관장은 “현재는 자문위원들을 누구를 섭외할 지 논의하는 단계”라며 “위원들이 결정되면 운영방향에 대패 심도깊은 고민을 나눌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