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15 10:13 (토)
전북대 공과대학 교수 비리의혹, 학생들도 “대학 처리 미온적” 비판
전북대 공과대학 교수 비리의혹, 학생들도 “대학 처리 미온적” 비판
  • 백세종
  • 승인 2021.03.05 09: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총학생회 성명 “지난해 4월부터 교내 제보 및 징계요청”
“대학측 언론보도 이후 12월 이후에야 감사반 구성 징계처리 늦어져”
“혁신교육개발원 발령 후에도 타 단과대학서 전공강좌 개설 학생피해 우려”

전북대학교 공과대학 A교수 비리의혹과 관련, 학생들도 대학 측의 처리가 미온적이라며 비판성명을 내고 조속한 처분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북대학교 제53대 총학생회는 최근 입장문을 내고 “공과대 교수 비위 건에 대한 대학 측의 조속한 조사와 상황공개를 요구하며, 대학본부는 해당 교수에 대한 직위해제를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교수에 대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엄중한 처벌을 요구한다고도 했다.

전북대 측은 지난해 4월부터 수차례 내부 제보 및 징계요청이 대학본부로 전달됐지만 전북대측은 차일피일 미루다 이 사건에 대한 감사반을 본보 보도이후인 지난해 12월에야 구성했다.

총학생회는 또한 징계처리 역시 역시 미뤄지고 있다면서 2차 피해 우려에 대한 지적이 있다고 우려했다.

현재 해당 교수는 혁신교육개발원으로 인사발령된 뒤에도 타 단과대학에서 전공강좌를 개설해 강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대학 측은 공개를 하지 않고 있다.

총학생회는 입장문에서 “우리 대학의 명예를 실추시킨 비위사건에 대한 의혹이 있고 학우님들의 관심이 필요한 시기라 생각해 이런 입장문을 작성했다”면서 “일부 갑질 및 비위교수들의 부당한 행동으로 우리 학생들이 더 이상 피해보지 않도록 대학 본부의 본사건에 대한 조속한 해결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전주덕진경찰서는 해당교수를 수년간 대학원 지도학생들에게 논문심사비와 식사비 명목으로 1인당 70만원씩을 요구한 혐의, 박사과정 중인 외국인 유학생 논문의 저자를 다른 이로 바꾼 혐의, 1000만원 이상의 산학협력단 연구비 횡령 등의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전북대 공과대학 비위사건에 대한 총학생회 입장문
전북대 공과대학 비위사건에 대한 총학생회 입장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말도안되는 2021-03-05 10:26:37
직위해제가 아닌 형사처벌과 파면을 해야할 사항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