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16 20:39 (일)
전북교육청, 2021년 부패위험성 수준 진단 실시
전북교육청, 2021년 부패위험성 수준 진단 실시
  • 백세종
  • 승인 2021.04.07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패위험성 진단 15개 직위, 총 2553명 대상

전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은 고위공직자와 학교장 등을 상대로 8일∼30일 간 부패위험성 수준을 진단하기 위한 온라인(이메일, 모바일)조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외부 전문기관 위탁용역을 통해 이뤄지는 이번 평가 대상은 도교육청 및 소속기관 장학관, 5급 사무관 이상 168명, 유초중고 학교(원)장 779명, 교(원)감 684명, 공·사립 행정실장 788명, 2020년 8월 31일~2021년2월28일 퇴직 교(원)장, 교(원)감 134명을 포함해 총 2553명이다.

평가항목은 조직환경, 업무환경, 청렴 수준 등이다.

조직환경은 조직개방성, 의사결정 과정의 공정성, 연고주의 영향력 등을 진단하며 업무환경은 청탁위험성, 재량의 정도, 이해관계자 위험성을 진단한다.

청렴 수준은 공정한 직무수행, 부당이득수수금지, 건정한 공직풍토 조성 등을 진단한다. 내부 직원과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내·외부 평가단이 참여하게 되며 내부 평가단은 상위, 하위 직원들로 구성된다. 외부평가단에는 전문가, 학부모, 학교운영위원, 계약업체 등이 참여한다.

부패위험성 수준 진단 결과는 평가대상 본인 및 교육감과 부교육감에게 제공되며 부패취약 요인 분석 및 자기관리 유도 자료로 활용된다. 공모교장 중임 심사 자료와 교장·교감·5급 이상 지방공무원은 성과 평가자료로 활용하게 된다.

부패위험성 수준 진단은 청렴정책 일환으로 2011년부터 매년 한 차례씩 실시해왔으며, 평과결과는 5월에 통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