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12 20:43 (수)
전주시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비전 선포
전주시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비전 선포
  • 강정원
  • 승인 2021.04.15 20:0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천도서관 재개관 등 특화도서관 5곳 개관
15일 오전 전주시 삼천동 삼천도서관에서 진행된 ‘책의 도시 전주’비전선포식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5일 오전 전주시 삼천동 삼천도서관에서 진행된 ‘책의 도시 전주’ 비전선포식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주시가 책을 통해 삶을 바꾸고, 미래를 준비해가는 ‘책의 도시’로 나아간다.

시는 15일 삼천도서관에서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전주’ 비전 선포식과 개방형 창의도서관 재개관식을 가졌다. 이어 학산 숲속 시집도서관과 완산도서관 자작자작 책 공작소, 첫마중길 여행자도서관, 팔복예술공장 이팝나무그림책도서관 등 4곳의 특화도서관 개관식을 열었다.

이날 선포식에서 김승수 시장은 △삶의 중심이 되는 도서관 △책을 읽고 쓰고 만드는 시민 △모두가 누리는 독서문화 △가보고 싶은 책여행도시 △전주가 기억하는 동문 책의 거리 등 5개 중점방향을 골자로 한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비전을 선포했다.

이와 함께 시는 도서관 인프라 확충을 위해 서학동 예술마을에 예술전문도서관을 구축하고, 아중호수에는 호수를 바라보며 책을 읽을 수 있는 도서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더불어 지역 곳곳에 위치한 작은도서관과 동네책방·서점에 활력을 불어넣을 특화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전주 전역에 각양각색의 특화도서관이 생기면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책을 읽고, 쓰고, 만들어 책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며 삶을 바꿔나가는 것은 물론, 책 여행도시 전주를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책을 통해 삶을 바꾸고 삶이 다시 책이 되는 도시, 시민뿐만 아니라 여행자들에게도 사랑받는 인문관광의 도시가 되는 데 도서관이 중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민 2021-04-18 11:57:23
코로나에 짱박혀 있더니 슬슬기어 나오는구나

전주90 2021-04-16 09:16:17
좋은 책이 생명을 불어넣어준다던데, 좋은 도서관과 책 읽는 문화가 도시에도 생명과 활력을 주길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