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12 20:43 (수)
코로나19로 빚내서 근근히 현상유지... 전북 가계대출 큰 폭 증가
코로나19로 빚내서 근근히 현상유지... 전북 가계대출 큰 폭 증가
  • 이종호
  • 승인 2021.04.20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대출 규제 정책에도 불구 전북지역 가계 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서민가계를 몰락시키는 뇌관으로 작용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일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발표한 2월중 전북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전북지역의 가계대출이 전달보다 1828억원 증가한 27조 6630억 원으로 집계됐다.

금융기관을 통한 기업대출도 전달보다 2366억 원이 늘어 31조1326억 원으로 기업과 가계대출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달 -230억 원을 기록했던 주택담보대출도 915억 원이 늘어나 전체 가계대출의 41.1%를 차지하는 11조 3700억 원에 이르고 있다.

이 가운데 가계대출은 353억 원이 늘어났던 전달에 비해 증가폭이 5배를 넘어서고 있어 정부의 강력한 가계대출 억제책 속에서도 코로나19로 수입이 감소하면서 은행에 손을 벌려 근근이 살아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저축은행과 새마을 금고 같은 제 2금융권의 대출이 15조3933억 원으로 전체의 55%를 차지하고 있고 지난 2월 기준 증가폭도 1252억 원으로 전달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1금융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부담해야하는 서민들의 삶이 더욱 팍팍해지고 있다.

여기에 정부가 가계대출을 줄이기 위해 저축은행의 대출문턱을 시중은행 수준으로 높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서민들의 돈가뭄이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경기가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2금융까지 대출이 강화될 경우 사채시장에 눈을 돌리는 경우가 많아질 것으로 예견되면서 벼랑 끝에 몰리는 서민가계가 늘어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북지역 금융권 관계자는 “저축은행은 서민금융 역할을 해야 하는데 개인신용대출 문턱이 시중은행만큼 높아질 경우 코로나19로 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서민들은 어쩔 수 없이 제3금융권으로 몰릴수 밖에 없다”며 “좀 더 신중한 결정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