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06 23:44 (목)
속타는 송지사
속타는 송지사
  • 백성일
  • 승인 2021.05.02 20:18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성일 부사장 주필
삽화=권휘원 화백
삽화=권휘원 화백

잔인했던 4월은 가고 바야흐로 정치의 계절이 돌아왔다. 내년 선거에 나설 단체장들은 국가예산을 더 확보하려고 안간 힘을 기울인다. 국가예산 확보는 단체장의 성적표나 다름없어 송하진 지사를 비롯 시장 군수들이 동분서주한다. 하지만 국가예산 확보가 말처럼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각 부처 실무자를 설득하는 작업부터 시작해서 산 너머 산이다. 설령 부처예산에 반영되었다고 안심할 수 없다. 각 부처예산이 기획재정부로 넘겨지면 그때부터 지난한 예산관문을 다시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신경을 곧추세워야 한다.

국가예산확보작업은 상임위를 중심으로 의정활동하는 국회의원과 호흡을 맞춰가며 하는 게 통례다. 하지만 전북은 의원수가 10명 밖에 안돼 수적열세로 어려움이 많다. 국회예산 심의때 애를 먹는 이유가 예결위원이 적게 배정돼 막판 계수조정소위도 잘해야 한명 정도가 들어간다. 전북정치권은 초재선으로 구성돼 정치력이 약해 막판 계수조정소위에서 힘이 부쳐 밀리기 일쑤다. 예산철만 닥치면 송하진 지사나 시장 군수들이 그래서 속이 새까맣게 타들어간다. 정읍 출신 김원기국회의장이 있을 때만해도 유성엽 정읍시장이 편하게 국가예산을 확보했다. 그 때는 김 의장이 직접 장 차관을 의장실로 불러 정읍시 국가예산 반영을 독려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지금은 정세균 총리마저 그만둔 상황이어서 단체장들이 발이 닳도록 뛰어도 될까말까 할 정도다. 이런 상황속에 국회의원들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 생각하고 각자도생한 바람에 국가예산확보가 더 힘들게 됐다. 연일 신문에 전북이 철도망구축과 고속도로,국지방도 건설에서 철저하게 배제되었다는 뉴스가 대서특필되자 도민들의 분노가 폭발일보 직전에 놓였다. 지난 대선때 문재인 대통령한테 64.8%라는 기록적인 지지를 보내준 결과가 이런식이냐면서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전주~김천간 동서횡단철도건설사업 등이 국가중장기SOC계획에 반영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반해 국토교통위에 속한 김윤덕의원이 모든 역량을 발휘해야 하지만 내년 도지사 선거를 앞두고 송하진 지사와 대립각을 세우면서 오불관언한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 김의원은 지방의원을 통해 권리당원 모집에 혈안이 돼 있을 뿐 전북현안 해결에 의지가 없어 보인다. 재선인 김의원이 여성가족부장관과 함께 새만금잼버리 공동대표로 선출, 그 밑에 송하진지사가 집행위원장을 맡아 보이지 않게 갈등관계가 형성돼 있다. 지난 대선 때 안희정 전충남지사쪽으로 줄섰다가 이번에는 이재명 경기지사쪽으로 일찍 줄 서며 내년 지사선거를 준비, 은근히 송지사를 자극하고 있다.

전북의원들이 당선될 때만해도 원팀으로 똘똘 뭉쳐 전북 몫을 확보하겠다고 약속했지만 막상 현안이 닥치자 모래알처럼 흐터져 관심조차 제대로 보이지 않고 있다. 다른 시도의원들은 정치적으로 다투다가도 지역문제가 생기면 언제 그랬냐는식으로 원팀으로 움직이는 것과 대조를 보인다. 의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받아야 할 송 지사만 속이 타들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민 2021-05-03 12:23:35
송하진
타 지역같으면 절대 도지사 못했지

송하진 전주시장 시절
무려 2년동안 버스파업을 했다.

그런데
깃발만 꽂으면
당선되는 지역이어서
이런 사람이 그 후 전주시장 마치고 8년동안 도지사를 했다.
시장과 도지사 합이 16년이다.

이제 제발 그만 좀 나와라
이제 기력도 없어서 맨날 잠만 잔다고 하더만.
탐욕이다. 탐욕

전주전주전주전주전주 2021-05-03 06:50:30
지긋지긋한 전주전주전주~~~
전주만 보이고 곧 소멸지역인 전북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서울서울서울~~~
이용의 노래를 부르니 서울만 팽창하고 좁은면적의 서울 수도권만 살판 나 우리집 멍멍이도 서울로 도망갔단다
이젠 전주전주전주 ~~~
노래를 부르면 또 우리집 멍멍이가 전주로 도망갈까?
아니징 ~~~ 전주노래 백번 천번을 불러봐라 ~~~ 아무래도 서울서울서울 아니더냐?
죽어도 서울로 고우 ~~~ 다
전북은 곧 소멸. 죽어갈 것인뎅 ~~~

너구리 2021-05-03 00:40:14
전주에 집이 없다면서. 시장도지사까지 했으면서 전주에 당연히 집이 있을줄 알았지. 지사 그만두면 서울가서 살듯.

ㅇㄹㅇㄹ 2021-05-02 22:58:20
독불장군에겐 미래가 없다

ㅇㅇ 2021-05-02 21:56:08
현재 비례대표로 나가있는 정운천 의원 말곤 지역에 애정이 너무 없다. 현재 지역구의원은 아니지만, 옛 지역구에 아직도 사무실을 열어뒀고, 전주 외에도 부안, 고창, 익산, 군산 등지에도 신경쓰고 있는데, 도민들이 그 분의 애향심을 봐줘야 한다. 이렇게 일 하는 사람 거의 없었다.
자기 지역구 아니라고 외면하는 사람 아니다. 강원도에서 이광재가 있듯이 전북에는 정운천이 있어야 한다.
차기 총선때 이분이 지역구에 출마하면 이분 하나라도 당선시켜줘라. 완산을지역 역대 국회의원중 가장 나았다. 능력없고 직원들 월급안주고, 항공사 망하게 한 이상직보단 100배 1000배 좋은 사람이다.
거기에 지금 민주당 전북의원들 자기 지역구 아니면 거들떠보지 않는다. 그게 현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