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06 23:44 (목)
주식 열풍이 불러온 어린이날 선물 신풍속도
주식 열풍이 불러온 어린이날 선물 신풍속도
  • 이동민
  • 승인 2021.05.03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열풍 속 자녀에게 주식 선물 사례 늘어
지난해 전국 주식 보유 미성년자 27만 4000명
전문가 “투자·투기, 정확한 교육 필요”

익산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박주혁 씨(46)는 최근 아들(11)의 생일과 어린이날을 맞아 장난감과 함께 자신이 운영하는 편의점 브랜드 주식을 선물했다. 아직 주식보다는 장난감을 더 좋아할 나이지만 경제교육을 겸해서 박 씨가 운영하는 편의점 브랜드가 어떤 회사인지 알려주기 위해서다.

전주에 사는 강형준 씨(42)는 딸(9)이 태어났을 때부터 딸 명의로 된 적금통장에 기념일(생후 100일, 생일, 어린이날 등)마다 10만 원씩 적금했다. 그리고 주위 사람들에게 받은 용돈들도 모두 적금통장에 넣었다. 딸이 대학생이 될 때 등록금을 내기 위해서였다. 지난해 12월까지 300만 원정도를 모았지만 은행 이자율이 낮은 탓에 큰 수익을 얻지 못했다. 지난 3월부터는 아내와 고민 끝에 적금을 깨고 평소 관심이 있던 주식에 투자하기 시작했다. 이번 어린이날에도 주식을 아이 이름으로 매입할 예정이다.

대한민국에 불어 닥친 주식열풍이 자녀에게 목돈을 만들어주기 위해 은행에 예적금을 넣던 풍토마저 바꿔놓고 있다. TV에 나온 경제전문가들이 어릴 때부터 주식투자 하는 것을 권장하기도 하고, 코로나19로 은행의 저금리 상황이 길어지면서다. 우량주에 주식투자를 하는 것이 예적금을 통해 이자를 받는 것보다 더 큰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기대감도 한 몫한 것으로 보인다.

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미성년자 주식 보유자 수는 27만 4000명에 달했다. 이는 지난 2019년 9만 9000명에 비해 177% 성장한 수치다. 미성년자 주식 보유수가 늘어난 이유는 미성년자 스스로 주식투자를 원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부모들이 자녀들의 명의로 주식을 투자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전은주 전북은행 금융교육강사는 “부모가 아이들이 어릴 때부터 주식투자를 경험하게 하는 것이 경제교육에 큰 도움이 된다”며 “주식투자를 함으로써 자신이 가지고 있는 회사가 어떤 사업을 통해 돈을 버는지 알게 되고, 어떤 활동을 주로 하는지 공부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경제의 흐름을 파악하는 능력이 길러진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렇게 주식에 관심을 갖게 되면 다른 종목에도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되고 다른 종목 투자로 이어질 수 있다”며 “부모가 선물해 준 주식으로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조금이나마 이바지 했다는 자부심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투자와 투기에 대한 정확한 교육이 필요하다고도 설명한다. 미성년자들은 아직 경제관념이 정립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를 명확하게 하지 않으면 투자가 아닌 투기로 변질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전 강사는 “(미성년자들이) 주식투자를 하면서 큰 수익을 얻게 되면 빚을 내서라도 주식투자를 하려는 잘못된 생각을 갖게 될 수 있다”면서 “꼭 여윳돈을 가지고 주식에 투자해야 하는 법을 가르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