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06 23:44 (목)
지방 정치의 몰락
지방 정치의 몰락
  • 강인석
  • 승인 2021.05.03 19:5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인석 논설위원
삽화=권휘원 화백
삽화=권휘원 화백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주 국회의원은 5.2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제 수도권 출신이 아니면 당 지도부 입성이 쉽지 않다는 다소 비관적인 견해를 밝혔다. 민주당 당원의 중심축이 호남에서 수도권으로 옮겨졌다는 것이다. 민주당 권리당원의 1/3이 호남 당원일 정도로 호남은 여전히 민주당의 든든한 지지기반이지만 김 의원의 생각은 달랐다. 그의 분석처럼 5.2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호남 지역구 후보의 지도부 입성은 실패로 끝났다.

호남 단일후보를 자처하며 최고위원에 도전한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은 7명의 후보 중 6위로 낙선했다. 대의원과 권리당원은 물론 국민과 일반당원 여론조사 모두에서 경쟁 후보들에 뒤졌다. 서 의원은 전남도의원과 3선 무안군수를 거친 재선 국회의원으로 지역에서 다양한 경력을 쌓았지만 낮은 인지도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했다.

득표율 2위로 최고위원이 된 강병원 의원은 서 의원과 대비된다. 고창 출신인 강 의원은 고향에서 정치를 하려했지만 쓴 맛을 본 뒤 다시 서울로 올라가 성공 가도를 걷고 있다. 서울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노무현 대통령 후보 수행비서로 정계에 입문해 참여정부 청와대 행정관을 지낸 그는 2012년 19대 총선때 고창·부안지역구 민주통합당 경선에 나섰지만 당시 김춘진 의원에게 패했다. 이후 2016년 20대 총선에서 서울 은평을지역구에 출마해 5선의 이재오 의원을 꺾고 당선된 뒤 재선에 성공했다.

전남 고흥 출신인 송영길 당 대표도 인천 계양구에 지역구를 둔 5선 국회의원으로 인천광역시장을 지냈다. 두 사람 모두 호남 연고의 당 대표와 최고위원이지만 정치적 활동 무대는 모두 수도권이었다.

민주당의 기반이 호남에서 수도권으로 옮겨간 계기로 온라인 당원 가입 시스템 도입이 꼽힌다. 2015년 12월 정당법 개정으로 인터넷 입당이 가능해지면서 민주당 전신인 당시 새정치민주연합은 12월 16일 온라인 당원 가입 시스템을 도입했다. 그 즈음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민주연합 탈당으로 문재인 대표 체제가 흔들리자 문재인 지키기에 나선 지지자들의 인터넷 입당이 급증했다.

일주일 사이에 10만여 명이 입당할 정도였는데 대부분 수도권의 30~40대 남성이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2015년 말~2016년 초 인터넷 입당자들이 당내 여론 형성의 중심축으로 자리잡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5.2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에 당선된 김용민(경기 남양주병) 강병원(서울 은평을) 백혜련(경기 수원을) 김영배(서울 성북갑) 전혜숙 의원(서울 광진갑)은 모두 수도권 지역구 의원이다. 친문과 비문 등 계파 대결도 치열했지만 5.2 민주당 전당대회 결과는 한마디로 ‘지방 정치의 몰락’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지방 정치인의 중앙 무대 도전 의욕 저하와 지방의 정치력 약화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스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야미 2021-05-04 16:09:19
전주 대구 두시간도 안걸리는 버스도 텅텅 비어있는데 김천구미? 기껏 몇 없는 기회를 말 같지도 않은 소리 하니까 털리는 거 아니야 ㅡㅡ

기야미 2021-05-04 16:08:15
전북 국회의원들 일 좀 해라
전주 김천 철도 같은 헛짓거리 좀 작작하고

2021-05-03 21:57:51
국힘은 지명직 최고위원이라도 있는데, 민주당은 그게 없음. 거기에 민주당은 이제 수도권에만 신경쓸거 뻔함.
옛날 자유당 정권때로 돌아가야 하나?? 당시 서울-민주당, 지방-자유당 구도였으니...
앞으로 민주당은 전북에 신경 안쓸거같다. 거기에 친문지지층들 상당수가 부산출신 문재인만 바라보지, 문재인을 대통령에 앉게해준 호남쪽은 아예 거들떠보지도 않을듯.
뿐만아니라 현재 친문, 비문간 갈등이 조만간 크게 터질거고, 민주당은 겉으로 민주를 표방하지만 반대의견이나 소신의견은 묵살당한다.
담양 국회의원 이개호가 코로나에 감염되었던 사건이전 일부 당원들이 몰려 다니지 말라고 했는데, 이개호의 강성 지지자들이 해당 당원에게 국힘 따까리라고 했으니 앞으로 민주당은 강성 지지자만 남고 소신세력은 빠져나갈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