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5-06 23:44 (목)
이스타항공 노조, '횡령·배임 혐의' 이상직 등 추가 고발
이스타항공 노조, '횡령·배임 혐의' 이상직 등 추가 고발
  • 김태경
  • 승인 2021.05.0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김유상 등 이스타항공 전현직 대표 포함

공공운수노조 이스타항공 조종사지부가 회사 창업주인 무소속 이상직 의원 등을 검찰에 추가 고발했다.

이스타항공노조는 4일 이 의원과 이 의원 딸, 최종구 전 이스타항공 대표, 김유상 현 대표 등을 특정경제범죄법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 배임·횡령) 혐의로 전주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고발장을 통해 "이스타항공이 태국 티켓 총판권을 가진 이스타제트에어서비스에 71억원 상당의 외상채권을 발행, 회사에 손실을 끼쳤다"며 "또 변제 능력이 없는 타이이스타젯에 항공기 1대 임대 비용인 378억원을 지급보증하고, 이스타항공 상표와 로고를 무상으로 사용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스타항공의 돈이 이렇게 쓰이는 데 이 의원 일가와 회사의 전·현직 대표가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