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2 20:01 (일)
공간의 변증법
공간의 변증법
  • 김윤정
  • 승인 2020.08.02 19:2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정 정치부 기자
김윤정 정치부 기자

“서있는 곳이 달라지면 풍경도 달라진다.”

지난달 31일 전북도청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는 지역마다 엇갈리는 산업적, 정치적, 정책적, 계급적 이익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자리였다. 2시간가량 진행된 행사는 전북이 당면한 현실을 관통하는 주제 대신 각 지역마다 ‘파편화’ 된 인식의 차이를 보여줬다. 송하진 도지사는 14개 시군의 공통목표를 찾고자 애썼지만, 역부족이었다. 지역마다 원하는 방향성이 달랐기 때문이다. 이를 여실히 보여준 것은 익산갑 김수흥 의원(민주당)의 발언이었다.

송 지사는 “자산운용 금융도시 조성과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으나 김 의원은 협조 약속 대신 “도정의 방향성이 전주발전에만 치우쳐져있다”는 불만을 공식적으로 제기했다. 김 의원은 공공기관 추가이전과 관련 “전주를 중심으로 한 ‘금융기관 유치’에 너무 치중할 경우 다른 도시는 경쟁력을 가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의 말이 끝나자 전주를 지역구로 둔 의원들의 표정이 순간 어두워졌다. 전북정치권이 약속한 ‘원팀’의 한계를 여실히 보여준 셈이다. 이처럼 표를 생명으로 하는 정치인의 결속력은 ‘표심’을 가르는 지리적 경계에서 무너질 수밖에 없다. 비슷한 현상은 새만금을 둘러싼 군산과 김제 부안군 간의 다툼에서도 드러난다.

정치적 이익배분이 공간을 중심으로 재구성된다는 점에서 이들의 행동은 일정 부분 정당하다. 그러나 이들의 행동은 결국 전북발전을 저해하는 ‘제 살 깎아먹기’에 지나지 않고 있다. 전북의 ‘현행 행정구역 재편’이 피할 수 없는 시대적 요구로 떠오른 배경이다. 우리가 작은이익에 매달린 채 이를 외면한다면, 그 피해 역시 우리에게 되돌아 올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팀원?? 2020-08-03 01:35:57
원팀은 커녕 저 상태라면 방해안하면 다행이것다. 시장이란 사람은 떠먹여줘도 할 일 안해. 익산정치인은 이춘석때부터 전주일이라고만하면 방해해 참 잘 돌아간다~~~~ 송도 카리스마가 부족!!

ㅇㅇ 2020-08-02 21:33:00
김수흥 의원은 초선답게 행동하시길 분란일으킬 생각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