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14:57 (화)
농생명 관련 기업유치 단체장이 뛰어라
농생명 관련 기업유치 단체장이 뛰어라
  • 전북일보
  • 승인 2018.07.04 18: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는 전북의 산업적 특성을 활용한 핵심 전략산업이다. 식품(익산), 종자·ICT 농기계(김제), 미생물(정읍), 첨단농업(새만금)을 활용해 기술 융복합 스마트 농업 육성단지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미래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분야인 데다 수요 역시 꾸준한 증가가 기대되는 매력 있는 분야다.

전북도가 그제 개최한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조성방안 최종 용역보고회에서는 이 산업을 성공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과제가 제시됐다. 이른바 기업유치와 관련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그것이다.

우수한 연구인프라에 비해 농생명과 관련된 사업체 수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흡한 실정이어서 이에 대한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숙제를 던져준 것인데 시의적절한 지적이다.

전북은 지금 혁신도시지역에 농촌진흥청과 국립농업과학원, 한국농수산대학, 국립식량과학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 한국식품연구원 등 농업 관련 기관이 대거 집적돼 있다. 농생명 연구개발기관 집적도로는 세계 최대 수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관련 기업체 수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고 매출액도 적은 편이다. 용역을 수행한 전북연구원에 따르면 전북의 식품 제조업 사업체 수는 2016년 기준 3911개다. 서울(5043개) 경기(9643개), 경북(5856개), 전남(5201개), 경남(4939개), 충남(4075개) 다음 순이다. 국내 기능성식품 시장의 매출량도 전국 5위에 그친다. 충남 1조 225억 원, 충북(9915억 원), 강원(7482억 원), 경기(7208억 원)에 이어 전북은 2395억 원이다.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의 산업적 완성도는 결국 관련 기업체들의 생산활동에 달려 있다. 그런 점에서 관련 기업유치가 최대 과제로 부상한 셈이다. 용역에서 지적한 것처럼 △앵커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물류비 절감 △초기 입지 기업 고용 지원 프로그램 △협력업체 유치 인센티브 등이 제도화된다면 기업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또 관련 법적 보완도 숙제다. 이를테면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에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 육성 및 지원 근거를 넣는다면 경제적 지원은 물론 지역전략산업으로 중점 육성할 수 있는 장치가 될 것이다.

이제 우수한 농생명 환경을 자원화하기 위한 과제가 제시된 만큼 정치권은 최선을 다해 성과로 나타내야 할 것이다. 특히 기업유치는 단체장들이 팔을 걷어부치고 뛰어야 한다. 한가롭게 당선에 취해 있다거나 표를 의식해 주민들과 악수나 하고 다닐 때가 아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팸성이라니? 2018-07-05 10:01:53
대안을 제시하는 기사가 좋습니다.

조그만 쓰면 스팸성이라니?

언론의 자유를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