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01:33 (토)
군산 전기차 클러스터, 자체 기술력 확보해야
군산 전기차 클러스터, 자체 기술력 확보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19.10.21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무너진 군산과 전북 경제를 살리기 위한 군산형 일자리사업이 성사된 것은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전라북도와 군산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노·사·민·정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도출해낸 결과이기에 더 뜻깊다.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이후 노·사·민·정이 장기간 협의와 토론, 공론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협약안을 이끌어 내고 오는 24일 군산상생형 일자리 협약식을 갖게 된 것은 전북발전뿐만 아니라 수평적 협력관계 모델로서 높이 평가된다.

군산 상생형 일자리사업의 핵심은 전기차 클러스터 집적화다. 명신컨소시엄과 새만금컨소시엄 2개로 구성된 전기차 클러스터는 오는 2022년까지 4122억원을 투자해 1900여명을 고용하고 전기차 17만700천대를 생산한다. 명신컨소시엄은 한국GM 군산공장 부지 129만㎡에 오는 2022년까지 2675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SUV 등 12만대를 생산하며 900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새만금컨소시엄은 새만금산단 제1공구 39만㎡에 2022년까지 1447억원을 투입, 버스 트럭 등 전기완성차 5만7000여대를 생산하며 1000여명을 직접 고용한다.

군산 전기차 클러스터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초토화된 군산경제의 회복은 물론 전북경제에도 큰 활력이 기대된다. 더욱이 미래자동차로 각광받는 전기차 생산기지가 구축되면 전북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서 자리매김하게 되기에 그 의미가 크다.

하지만 군산 전기차 클러스터가 중국 전기차 업체의 위탁생산을 맡게 되는 만큼 우려되는 점도 없지 않다. 우선 글로벌 전기차 업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중국 퓨처모빌리티가 명신컨소시엄과 손잡고 군산을 거점으로 한국시장 공략에 나선 점이다. 당장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위탁생산만으로는 지속가능성을 담보해내기가 어렵다. 정부와 명신컨소시엄 측은 군산에서 생산되는 전기차 부품의 60% 이상은 국내 제품이 사용되고 2023년부터는 독자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렇지만 전기차의 기술력은 하루아침에 완성되지 않은 데다 자체 기술력을 확보하지 못하면 계속 하청공장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 군산 전기차 클러스터가 자체 기술력도 갖춰서 한국의 전기차 생산기지로 발돋움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