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21:01 (월)
코로나19 경제 후폭풍, 대량해직 사태는 막아야
코로나19 경제 후폭풍, 대량해직 사태는 막아야
  • 전북일보
  • 승인 2020.04.0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위기 상황이 위험수위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의 인원감축이 가시화 되면서 후폭풍이 심상찮다. 코로나19가 짧게는 상반기까지 계속된다는 판단아래 기업들은 선제적인 위기극복에 나섰다. 내수·수출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고정비 지출을 줄이기 위한 고강도 인력감축에 먼저 칼을 빼든 것이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이스타항공이 직원 절반에 해당하는 750여명 감원계획을 발표하면서 큰 충격을 던져줬다. 지난달 24일부터 항공사 최초로 국제선·국내선 운항이 중단되면서 사실상 셧 다운에 들어간 상태다. 전북지역에 기반을 둔 이스타항공은 해마다 전체 인원의 35~40%가량 지역인재를 고용함으로써 모범사례 기업으로 꼽혔다. 그래서 이번 구조조정 조치를 더욱 안타깝게 생각한다.

항공·호텔 뿐만 아니라 임시·일용직 등 취약계층에 이어 대기업까지 고용 불안이 확산됨에 따라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 정부와 자치단체는 대량해직에 따른 사회 안전망을 촘촘히 점검하고 맞춤형 대책을 서둘러야 하는 상황이다. 당장 거리로 내몰린 해고 노동자들에 대한 실태파악은 물론 최소한의 생활안정자금 지원 방안을 신속히 추진해야 한다.

어렵긴 매한가지이지만 특히 군산지역의 상황은 최악이다. 2017년 현대중 군산조선소가 문 닫으면서 협력업체 등 5000여 명과 2018년 GM 군산공장 폐쇄로 근로자 1만 3000여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그때의 충격이 채 가시지도 전에 이번에는 타타대우상용차와 OCI 군산공장이 희망퇴직을 통해 1500여명 가량을 줄인다는 계획이어서 지역의 위기감은 최고조에 달해 있다.

직원감축 대신 휴업·휴직을 시행하는 중소 사업장에 해당 인건비의 90%를 지원하는 고용안정 대책은 지난달 25일 제시했다. 기업에서도 이 제도를 최대한 활용해 해고 대신 단축근로나 부분휴직, 순환휴직제로 위기를 넘기는 것도 노사 상생모델의 한 예다. 노사가 어려움을 공유하고 서로 한 걸음 양보해 극복해 나가는 것도 회사의 경쟁력이다. 정부도 이미 발표한 기업 지원책을 고용 유지와 연계 시행함으로써 대량해고 사태를 막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