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19 13:33 (토)
전교조 해직교사 3명, 4년여만에 재임용…일선학교 발령
전교조 해직교사 3명, 4년여만에 재임용…일선학교 발령
  • 백세종
  • 승인 2020.09.09 20:1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지난 8일자 직권면직 처분 취소·임용발령
전국에서 전교조 교사 복직은 전북교육청이 처음
9일 오후 각 교육지원청서 발령장 받고 교단 복귀
임실교육지원청에서 사령장을 받고 있는 김재균 교사.
임실교육지원청에서 사령장을 받고 있는 김재균 교사.

전북에서 전국교직원노조 소속 교사 3명이 4년여 만에 재임용됐다.

법외노조 통보 대법원 파기환송 판결과 고용노동부 통보 취소로 이들의 교단 복귀는 예정돼 있었는데, 전국에서 전교조 교사들을 복직시킨 것은 전북도교육청이 처음이다.

도 교육청은 9일“노병섭 전 이리여고 교사, 김재균 전 오송중 교사 등 2명에 대한 복직 명령과 직권면직 처분이 위법해 이를 직권으로 취소했다”며 “노 교사는 부안 서림고로, 김 교사는 임실 관촌중으로 임용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도 교육청은 사립학교인 전주 신흥고에 근무했던 전 전교조 전북지부장 윤성호 교사에 대해선 ‘직권면직 취소 및 복직처리 안내’ 공문을 학교에 발송했다.

2016년 교단을 떠난 이들은 해직 4년여 만인 9일부터 각 교육지원청에서 복직 사령장을 받고 출근한다. 다만, 노 교사는 현재 민주노총 전북지부장을 맡고 있어 휴직계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4년 여 받지 못한 임금과 연금도 모두 정산돼 지급될 예정이다. 이들의 과목 담당 여부는 교원 수급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그동안 받지 못한 임금은 소급해 일시급으로 지급할 방침”이라며 “해직 교사들의 고통을 신속히 해소하고자 직권면직 처분을 취소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9-11 23:50:55
자부심이 있는 학교.

광주항쟁당시 군사정권이 폐교도 검토했으나,승전국 미국 선교사가 세운 기독교 학교라 강대국의 숨은 위력을 발휘해 CIA한국책임자가 개입,폐교는 면하고, 졸업생들이 보복없이 활동하게 해준것은 기억하겠음.전두환.노태우 같은 서슬퍼런 군부통치자의 시대에, 한국학교라면 폐교대상인데, 군부가 어쩌지 못할 정도의 위력을 발휘했던 학교. 카터 대통령이 방문하려다 방문이 취소될 정도로, 한국 고등학교 중에서는 가장 미국의 보호를 받을 수 있는 학교임.

필자는 국사 성균관 자격으로, 6백년 역사를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한국 최고(最古,最高)대학 자격을 가진 Royal성균관대 출신임. 차후 성황폐하를 법으로 배출해야 될 성대출신.교황 윤허 서강대는 서왕전하.현재 황사손은 대한제국 황제 후손 (이 원).

윤진한 2020-09-11 23:50:21
3.1운동, 광주 학생운동, 신사참배 거부로 자진 폐교, 해방후, 6.25 동란 학도병 참가, 5.18 민주항쟁때는 광주지역 외, 전국 고등학교 최초로 5.27 교내시위의 의기를 발산한 호남의 명문 전주 신흥고. 뛰어난 지능이라기보다는 구한말 한국에 설립되어, 일제강점기 단절된 역사를 안은채, 의기와 오랜 역사로 해방후 초대 서울시장, 제헌 국회의원 2명, 조선대 설립자(2.4대 국회의원), 고려제지 대표에 4대 국회의원, 거창고등학교 설립자, 차병원 설립자, 정세균 국무총리, 수산중공업 정석현 회장등 배출한 저력의 명문사립고. 미국에서도 동문회가 잘된다는 학교.전북지역 카르텔로 전라고.해성고등이 있으며, 일제강점기 소위 왜놈학교로 패전국 奴隸계열 일본 잔재 전주고나 군산고 카르텔보다 민족적 자부심이 있는

이건 아니지 2020-09-10 09:57:25
진정 아이들을 위한 전교조인지 염려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