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1 10:38 (수)
흑내
흑내
  • 기고
  • 승인 2013.07.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문근
아침마다

구운 커피열매 한줌

파쇄기에 넣고

뻑뻑한 손잡이를 돌린다

돌릴 때마다

톱니바퀴에 걸려

존재를 마감하는 열매들

한 올 한 올

부서지고 깨어져 가루 되는

까만 짓이김의 느낌

손끝에 전해져 올 때

지난 저녁

비겁한 관대와

무능한 용서를 후회하며

오늘 저녁

비겁한 자학과

무식한 질타를 요구하며

오늘 이 하루

소리 죽여

새까만 하루를 맞이한다

*이문근 시인은 2009년'시선'으로 등단. 시집 '봄이 오는 까닭'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