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5 06:20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NGO칼럼
외부기고

전북도와 정치권의 소통과 협치가 살 길이다

image
김영기 객원논설위원

더불어 민주당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 전당대회가 어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지역 정가도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전북도당위원장 선출을 놓고 경선과 추대로 오락가락하며 사분오열 되어 우려를 갖게 만들었던 민주당 도당이 한병도 국회의원을 추대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천만다행이다. 지난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분열되어 골이 파인 지역 국회의원들이 경선을 치르며 갈등의 폭이 더욱 깊어지는 상황을 막게 되었다. 그렇지 않아도 중앙정치의 존재감도 없는 전북의 의원들이 볼썽사납게 경선으로 두 패로 나뉘어 진흙탕 싸움을 할뻔했다. 당 대표는커녕 최고의원 출마자도 없으면서 지역의 골목대장 선거를 놓고는 이전투구를 한다면 지역 정치가 더욱 수렁에 빠질 것이다. 

민선 8기의 김관영 도정이 서서히 윤곽이 드러나고 국회는 후반기 원 구성을 마쳤다. 김관영 지사는 정무직 핵심 요직은 대부분 과거 국민의당에서 인연을 맺은 인사들로 채웠다. 협치를 내걸고 국민의힘 당직자도 기용했다. 이제 조직개편을 완수하고 그에 걸맞은 인사들을 배치한다면 본격적인 시작이다. ‘국민의당. 군산. 고시’의 틀을 얼마만큼 벗어나 적재적소에 능력 있는 인재를 배치할 수 있을지 관건이다. 지역 국회의원은 10명이나 전주을 의원이 궐석이어서 9명 중 민주당 8명, 국민의힘 1인이며 여기에 국민의힘 비례 정운천 의원이 있다. 각기 다른 상임위에 골고루 참여하는 것이 그나마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나은 길이나 자신들의 지역구 특성과 선호하는 상임위에 몰려 기대에 훨씬 못 미치는 상황이다. 지역의 현안 해결이나 의사를 정부와 국회의 일상적인 구조를 통해 제시하기 어렵게 되었다. 농해수위에 윤준병. 이원택. 안호영 의원이 참여하고 기재위에는 한병도 의원(예결위), 국토교통위는 김수홍 의원(운영위), 산자위는 정운천. 신영대 의원, 정무위는 김성주 의원, 문화체육관광위에는 김윤덕(민주당 간사), 이용호(국민의힘 간사) 의원이 배정되었다. 총 18개 상임위 중 8개 상임위에만 참여하는 편중 배정이다. 쏠림 현상이 심각하다. 역시 ‘국회의원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대선도. 지방 선거도 지역도 아니고 오직 자신의 당선이다.’는 말이 새삼 실감 나는 현실이다.

이제 전북은 전국의 광역 지자체 중에서 거의 모든 통계 지표가 꼴등이다. 장기적인 미래전략에서도 소외된 ‘전국 유일의 외로운 섬’으로 전락한 전북의 미래를 열어가는 것은 결국 전북도민의 지지와 성원에 입각해서 전북도와 국회의원들의 단결된 힘으로 극복할 수밖에 없다. 벌써부터 불길한 미래의 모습이 투영되고 있다. 없는 힘을 모아내어 정부와 중앙 정치를 공략하려면 적어도 상임위원장급 이상의 힘 있는 중진 의원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이렇다 할 중진이 아직 없고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줄을 잘 못섰다는 소문이다. 결국 또다시 이 없으면 잇몸으로 해야 하는데 중앙당의 유력 인사와 네트워크를 세게 하는 의원도 보이지 않아 어려운 상황이다. 벌써부터 재선 의원의 상당수가 3선의 문턱을 넘지 못할 것이라는 말들이 회자되고 있다. 늘 소극적으로 정치를 하다 보니 확실한 우군도 동지도 없는 상황이라 공천 과정에서 어느 칼날에 날아갈지 모를 상황이다. 

하지만 아직 시간이 많이 있다. 정치는 살아 움직이는 생물이라 했다. 확실한 의정 활동으로 비전을 제시하고 도민의 지지를 받는다면 충분히 살아남을 수 있다. 과거의 모습을 답습하거나 이도 저도 아닌 활동은 공천에서 불이익을 받더라도 하소연할 데도 없다. 앞으로 1년 8개월 동안의 의정활동과 전북 도민의 여론 등이 종합되어 결판이 난다.  

이제 지역 국회의원과 도지사와 교육감, 신임 단체장들과 의원들의 시간이다. 이번만은 뭔가 보여주는 지역의 정치권을 기대한다. 

/김영기 객원논설위원(참여자치연대 지방자치연구소장)  

image
김영기 객원논설위원

더불어 민주당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 전당대회가 어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지역 정가도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전북도당위원장 선출을 놓고 경선과 추대로 오락가락하며 사분오열 되어 우려를 갖게 만들었던 민주당 도당이 한병도 국회의원을 추대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천만다행이다. 지난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분열되어 골이 파인 지역 국회의원들이 경선을 치르며 갈등의 폭이 더욱 깊어지는 상황을 막게 되었다. 그렇지 않아도 중앙정치의 존재감도 없는 전북의 의원들이 볼썽사납게 경선으로 두 패로 나뉘어 진흙탕 싸움을 할뻔했다. 당 대표는커녕 최고의원 출마자도 없으면서 지역의 골목대장 선거를 놓고는 이전투구를 한다면 지역 정치가 더욱 수렁에 빠질 것이다. 

민선 8기의 김관영 도정이 서서히 윤곽이 드러나고 국회는 후반기 원 구성을 마쳤다. 김관영 지사는 정무직 핵심 요직은 대부분 과거 국민의당에서 인연을 맺은 인사들로 채웠다. 협치를 내걸고 국민의힘 당직자도 기용했다. 이제 조직개편을 완수하고 그에 걸맞은 인사들을 배치한다면 본격적인 시작이다. ‘국민의당. 군산. 고시’의 틀을 얼마만큼 벗어나 적재적소에 능력 있는 인재를 배치할 수 있을지 관건이다. 지역 국회의원은 10명이나 전주을 의원이 궐석이어서 9명 중 민주당 8명, 국민의힘 1인이며 여기에 국민의힘 비례 정운천 의원이 있다. 각기 다른 상임위에 골고루 참여하는 것이 그나마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나은 길이나 자신들의 지역구 특성과 선호하는 상임위에 몰려 기대에 훨씬 못 미치는 상황이다. 지역의 현안 해결이나 의사를 정부와 국회의 일상적인 구조를 통해 제시하기 어렵게 되었다. 농해수위에 윤준병. 이원택. 안호영 의원이 참여하고 기재위에는 한병도 의원(예결위), 국토교통위는 김수홍 의원(운영위), 산자위는 정운천. 신영대 의원, 정무위는 김성주 의원, 문화체육관광위에는 김윤덕(민주당 간사), 이용호(국민의힘 간사) 의원이 배정되었다. 총 18개 상임위 중 8개 상임위에만 참여하는 편중 배정이다. 쏠림 현상이 심각하다. 역시 ‘국회의원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대선도. 지방 선거도 지역도 아니고 오직 자신의 당선이다.’는 말이 새삼 실감 나는 현실이다.

이제 전북은 전국의 광역 지자체 중에서 거의 모든 통계 지표가 꼴등이다. 장기적인 미래전략에서도 소외된 ‘전국 유일의 외로운 섬’으로 전락한 전북의 미래를 열어가는 것은 결국 전북도민의 지지와 성원에 입각해서 전북도와 국회의원들의 단결된 힘으로 극복할 수밖에 없다. 벌써부터 불길한 미래의 모습이 투영되고 있다. 없는 힘을 모아내어 정부와 중앙 정치를 공략하려면 적어도 상임위원장급 이상의 힘 있는 중진 의원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이렇다 할 중진이 아직 없고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줄을 잘 못섰다는 소문이다. 결국 또다시 이 없으면 잇몸으로 해야 하는데 중앙당의 유력 인사와 네트워크를 세게 하는 의원도 보이지 않아 어려운 상황이다. 벌써부터 재선 의원의 상당수가 3선의 문턱을 넘지 못할 것이라는 말들이 회자되고 있다. 늘 소극적으로 정치를 하다 보니 확실한 우군도 동지도 없는 상황이라 공천 과정에서 어느 칼날에 날아갈지 모를 상황이다. 

하지만 아직 시간이 많이 있다. 정치는 살아 움직이는 생물이라 했다. 확실한 의정 활동으로 비전을 제시하고 도민의 지지를 받는다면 충분히 살아남을 수 있다. 과거의 모습을 답습하거나 이도 저도 아닌 활동은 공천에서 불이익을 받더라도 하소연할 데도 없다. 앞으로 1년 8개월 동안의 의정활동과 전북 도민의 여론 등이 종합되어 결판이 난다.  

이제 지역 국회의원과 도지사와 교육감, 신임 단체장들과 의원들의 시간이다. 이번만은 뭔가 보여주는 지역의 정치권을 기대한다. 

/김영기 객원논설위원(참여자치연대 지방자치연구소장)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