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5 22:10 (월)
서해안권 지역자원 사업 발굴
서해안권 지역자원 사업 발굴
  • 강정원
  • 승인 2018.03.1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용역 착수 보고회
전북 서해안권(군산·김제·부안·고창)의 지역발전 기반이 마련될 전망이다.

잠재력 있는 서해안권의 지역자원 활용한 기반시설 및 연계협력 중점사업 발굴에 나선 것이다.

전북도는 13일 ‘전북 해안권 연계협력 지역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국토교통부 관계자, 국토연구원, 전북연구원, 시·군 관계자 등이 참석했으며, 서해안권 지역자원을 연계한 사업 발굴을 위한 과업 방향과 추진방법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고인돌(선사시대)과 벽골제·금산사(백제시대), 고창읍성(조선시대), 군산근대역사박물관(근대시대) 등을 연계한 ‘역사 문화길’ 조성 △지역사찰을 연계한 ‘산사 순례길’과 채만식 문학관 등을 활용한 ‘문학 예술길’ 발굴 검토 △군산IC~비응항~고군산군도~변산해수욕장~부창대교(계획)~구시포해수욕장~고창IC로 이어지는 ‘서해안 명품 해넘이 길’ 조성 등이 논의됐다.

이번 용역을 통해 도와 국토교통부는 전북지역 해안권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반시설 및 연계협력 중점사업을 발굴해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국가예산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김천환 도 건설교통국장은 “국토교통부와 함께 공동으로 용역을 추진해 해안권 지역발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