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0 22:16 (금)
"새만금 활용 남북·글로벌 경협 활성화해야"
"새만금 활용 남북·글로벌 경협 활성화해야"
  • 강정원
  • 승인 2018.07.01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연,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선제적 대응 제안
아시아 스마트농생명 밸리 연계 농생명분야 협력 선도
남북교류 기반시설 구축·북한지역 자매결연 추진도

남북경제협력 활성화 등이 담긴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전북발전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전북의 지역자원을 활용한 한반도 평화와 경제 번영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이를 토대로 중장기적인 차원에서 전북발전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다.

전북연구원(원장 김선기)은 1일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전북발전의 기회로 활용하자’라는 이슈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또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경협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전북도의 대응 방안도 제시했다.

이슈브리핑에 따르면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이후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 실무진 회담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타 지자체와 기업들도 향후 대북 경제제재 해제에 대비해 경협TF를 꾸리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은 남북관계 개선과 경제협력 활성화를 통해 북한의 변화를 견인하고 한국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빅 픽처’다. 한반도를 동북아시아와 연결해 경제 시장을 확장하고, 북한의 참여를 유도해 평화를 정착시키자는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남북경협 활성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북 지역자원을 활용한 방안 마련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남북경협단지 조성·동북아 수퍼그리드의 핵심 거점 육성 등 새만금을 활용한 남북 및 글로벌 경협 활성화와 남북 간 농생명 분야 생산·기술·연구개발 협력을 바탕으로 아시아 스마트농생명 밸리와 연계한 농생명 분야 남북교류협력 선도 등이 제시됐다.

또 남북철도 연결과 함께 서해안과 동해안 철도간의 동서축 연결을 위한 지자체간 공동대응, 연안항로 확대와 농생명 특화항만 조성, 국제공항 적기 공급 등 남북교류 기반시설 확보를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밖에 전북도와 기초지자체 차원에서 북한지역과의 자매결연 추진을 통한 지역 간 남북교류 활성화와 지역 네트워크 강화, 전북도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역할 재정립 등으로 남북교류 및 경제협력 지원 등도 제안됐다.

김재구 전북연구원 연구위원은 “전북의 지역자원을 활용해 한반도 평화와 경제번영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지속적인 모색과 함께 이를 전북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응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