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전북도,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조성방안 최종 보고회 "농식품 기업유치 활성화 방안 마련을"
전북도,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조성방안 최종 보고회 "농식품 기업유치 활성화 방안 마련을"
  • 김세희
  • 승인 2018.07.03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조성방안 최종 보고회
연구개발 기관 집적화 세계 최대…사업체수는 미흡
기업 인센티브 부여·전략사업 육성 관련법도 필요
전북도가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를 성공적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기업유치와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농촌진흥청 등 농생명 연구개발 기관이 대거 집적돼 있어 연구인프라는 강하지만 농식품기업의 집적화가 약하다는 것이다. 또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를 육성하는 데 정부의 지원근거가 되는 관련법도 마련되지 않은 상황이다.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는 5대 농생명 클러스터인 식품(익산), 종자·ICT 농기계(김제), 미생물(정읍), 첨단농업(새만금)을 활용해 기술 융복합 스마트 농업 육성단지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도는 3일 청내 종합상황실에서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조성방안 최종 용역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전북연구원이 공개한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조성방안 연구’에 따르면 전북의 국가 농생명 연구개발 기관의 집적화는 세계 최대 수준이다. 도내 혁신도시에 농촌진흥청과 국립농업과학원, 한국농수산대학, 국립식량과학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 한국식품연구원 등 농업관련 기관이 대거 집적돼 있다. 이로 인해 종자개발과 농기계지능화기술의 상용화, 장내 유용 미생물 은행 구축 등 연구개발은 용이한 상황이다.

그러나 우수한 연구인프라에 비해 농생명과 관련된 사업체수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흡한 실정이다. 전북의 식품 제조업 사업체수(2016년 기준)는 3911개로 서울(5043개)과 경기(9643개), 경북(5856개), 전남(5201개), 경남(4939개), 충남(4075개) 다음 순이다.

국내 기능성 식품 시장의 매출량도 전국 5위 수준에 그치고 있다. 충남이 1조 225억 원으로 1위이며 충북(9915억 원), 강원(7482억 원), 경기(7208억 원), 전북(2395억 원)순이다.

농생명 산업 기업유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온다. 전북연구원은 용역 보고서에 △앵커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추진 △물류비 절감 지원사업 추진 △초기입지 기업 고용 지원 프로그램 추진 △협력업체 유치 인센티브 제도 마련 등을 제안했다.

또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와 관련된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대안도 제시했다. 특히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에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 육성 및 지원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제시했는데, 법률은 해당 산업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넘어 지역전략산업을 중점 육성할 수 있는 핵심장치이기 때문이다.

전북연구원은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산업연관분석결과 생산유발효과는 8조7218억원, 고용유발효과 5만4377명, 부가가치유발효과 2조8526억 원으로 집계됐다”며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를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와 경제적 지원책을 제대로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