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1 22:36 (목)
전북지역 중학교 10곳 중 4곳만 보건교사, 군 지역은 더 낮아
전북지역 중학교 10곳 중 4곳만 보건교사, 군 지역은 더 낮아
  • 은수정
  • 승인 2019.02.21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지 도의원 “정원 확충·합리적 재배치해야”

도내 중학교 10곳중 4곳만 보건교사가 배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도의회 김명지 의원(전주8)은 21일 도의회 제360회 임시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전북교육청에 보건교사 확충과 합리적 배치를 촉구했다.

김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기준, 도내 초·중·고등학교 775곳에 보건교사가 473명(61.0%)이 배치됐다.

지역별로는 전주가 90.9% 배치율을 보였고, 군산 67.8%, 익산 67.0%, 순창 60.0%, 임실 59.3%, 남원 56.9%, 정읍 55.2%, 김제 47.5%, 완주 43.4%, 무주·장수 42.9%, 고창 41.5%, 부안 39.5%, 진안 39.3%로, 시 지역 배치율이 높다.

학교급별로는 중학교가 209개 학교에 92명(44.0%)으로, 도내 초·중·고교 보건교사 평균 배치율을 밑돌았다. 학교안전정보센터 2013년 통계에 따르면 1000명당 사고발생 건수가 중학교가 19.15건으로 고등학교(14.81건), 초등학교(12.63건)보다 높았다.

김 의원은 “학교보건법 시행령상 일정규모 이하의 학교에 대해서는 순회 보건교사를 둘 수 있다는 단서조항이 소규모 학교에 보건교사를 배치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으로 이해돼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보건교사 정원확보가 교육부에 달려있고, 교사수가 부족한 것을 이해하더라도 전북교육청의 운영상의 문제가 크다”며, “정원확보 노력과 함께 획일적인 배치가 아니라 지역별·학교급별·학생수에 적합한 합리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