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10 17:06 (금)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 최정규
  • 승인 2020.04.16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 등 한국 갯벌 등재 심사 포함

올해 고창의 갯벌에 대해 세계자연유산 등재 심사가 논의될 예정인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가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16일 누리집을 통해 “최근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함에 따라 6월 29일부터 7월 9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던 올해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 회의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협의회는 회의의 정확한 날짜를 논의하는 중”이라며 “추후 공지는 되도록 빨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세계유산위원회 회의는 중국 푸젠성 성도 푸저우(福州)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우리나라가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한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 등재를 심사한다.

한국의 갯벌은 고창을 비롯해 충남 서천, 전남 신안, 전남 보성·순천에 있는 갯벌 약 1천300㎢를 아우르는 연속유산이다.

세계자연유산 자문기구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난해 9∼10월 현지 실사를 진행했고, ‘등재 권고’(Inscribe)·‘보류’(Refer)·‘반려’(Defer)·‘등재 불가’(Not to inscribe)로 나뉘는 실사 결과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한국의 갯벌이 등재되면 한국이 보유한 세계자연유산은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을 포함해 2건으로 늘어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