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1 11:24 (월)
"섬진강댐 최대 방류량 3배 넘는 초당 1800톤 방류로 수해 피해 키워"
"섬진강댐 최대 방류량 3배 넘는 초당 1800톤 방류로 수해 피해 키워"
  • 이강모
  • 승인 2020.08.11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일 도의원, 섬진강댐관리단 찾아 원인규명 위한 1인 시위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섬진강댐관리단이 최대 방류량인 초당 600톤의 3배가 넘는 1800톤을 방류해 수해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영일(순창) 전북도의회 의원은 11일 수공 섬진강댐관리단 앞에서 물 관리 당국에 방류량 조절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묻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최 의원은 “역대급인 유례없는 장마가 길어지면서 수공이 섬진강댐 저수율과 방류량을 좀 더 탄력적으로 운영했어야 함에도, 기관 이기주의로 인근 지역의 피해를 키웠다”며 “섬진강댐관리단이 한꺼번에 너무 많은 물을 방류했기 때문으로, 홍수 예방보다 물이용에 초점을 맞춘 댐 관리가 피해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지난 8일 섬진강댐은 오전 8시부터 무려 초당 1800톤의 물을 방류했는데, 이는 수자원공사가 물관리위원회에 보고한 최대 방류량인 초당 600톤의 3배가 넘는 규모다.

지난 2010년과 2011년 두차례에 걸친 댐관리단의 방류조절 실패로 댐 하류 지역이 수해로 초토화된 바 있었음에도, 수공의 안일한 관리와 해명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지역민들이 울분을 토해내고 있다는 게 최 의원의 설명이다.

최 의원은 “집중호우로 댐 수위가 계획 홍수위를 넘어서자 댐관리단은 19개 수문을 모두 열어 초당 1860톤의 물을 하류로 흘려보냈다”면서 “하지만 댐관리단은 댐 관리에 문제가 없었다면서 침수 피해의 원인을 폭우로 돌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수공은 섬진강댐 불시 방류로 피해를 본 순창지역뿐만 아니라, 댐 하류에 거주하고 있던 임실, 남원, 전남, 경남 지역민들의 피해를 빠르고, 꼼꼼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며 “물욕심을 부린 수공과 댐관리단은 즉시 사죄하고, 피해보상과 복구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