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1 11:24 (월)
지역과 자연사랑으로 담은 사봉마을의 풍광
지역과 자연사랑으로 담은 사봉마을의 풍광
  • 김태경
  • 승인 2020.08.13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 연석산미술관, 14일부터 ‘동상영상’ 기획사진전
동상면민·전북대 학생들·레지던스 작가들 작품 더해
안봉주 작품 '동상의 아침'.
안봉주 작품 '동상의 아침'.

만경강 발원샘인 밤샘과 연석산을 품은 완주 사봉마을의 여름이 지역 주민과 대학생의 카메라에 담겼다.

연석산미술관은 오는 15일부터 9월 4일까지 동상영상 ‘2020 사봉마을의 여름’展을 연다.

‘동상영상’전은 완주 동상면의 사봉리·신월리·수만리·대아리 4개 마을이 지닌 고유의 풍광을 사진으로 담아 선보이는 자리다. 올해 사봉마을의 여름을 시작으로 매년 1개 마을을 네 차례에 걸쳐 소개할 계획이다.

지역활성화 프로그램으로 마련한 이번 전시는 연석산미술관 레지던스와 동상면사무소, 전북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한국화 전공)의 협업으로 완성됐다.

전문작가와 면사무소 공무원, 지역주민, 대학생들이 지역과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뭉친 것. ‘전국 8대 오지’로 이름난 청정지역 완주 동상골의 빼어난 풍광을 재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인현 전북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교수는 “동상의 맑고 깨끗한 공기와 물, 그리고 빼어난 주변 풍광을 잘 지켜 후대에게 온전히 물려줘야 한다”며 “많은 분들이 주인된 마음으로 자연환경보호 운동에 뜨거운 관심과 애정을 모아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래 작품 '시평 정류장'.
이한래 작품 '시평 정류장'.

특별히 박병윤 동상면장은 ‘동상영상 찬가’를 부르며 좋은 작품들 속에 살아 숨 쉬는 동상면에 행복한 이야기가 깃들기를 기원했다.

“생명을 품어주는 밤샘이 흐르고요 마을을 지켜주는 운장산 서있네요 구름도 반해 머무는 무릉도원 동상면아…(중략) 연석산미술관에 봄꽃이 마중하고 한여름 참나리꽃 버선발로 뛰쳐나와 작가의 화룡점정에 연지곤지 찍었네”

이번 출품작 사진촬영에 앞서 지난 6월에는 사진예술에 대한 기본지식을 습득하기 위해 전문가 초청 특강을 진행했다. ‘사진예술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강의한 안봉주 사진작가(전 전북일보 편집국 부국장)는 “사진예술은 주제의 명확성을 위한 뺄셈으로서 발견의 예술이자 기다림의 미학”이라는 이야기를 나눴다.

한편, 연석산미술관은 지난해 동상골의 풍광을 화폭에 담아 ‘동상인상’이라는 주제로 전시했다. 올해 진행하는 ‘동상영상’전은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의 창작공간(레지던시 프로그램) 지원사업으로 마련했다.

설휴정 연석산미술관 큐레이터는 “아름다운 마을과 연을 맺은 모두가 멋진 풍광을 각자의 시선으로 사진에 담아 참여하도록 기획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동상골의 때묻지 않은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시 오프닝은 14일 오후 2시. 문의 전화 063-247-283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