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8 19:16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전북도, 공공기관 1회용품 줄이기 앞장

노조와 함께 출근길 청원대상 1회용품 줄이기 대대적 홍보
1회용컵 사용 줄이고 재활용품 구매 확대 실천 서약도

전북도와 전북공무원노동조합은 1회용품 소비문화 개선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10일 도청사에서 1회용품 없는 청사만들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청
전북도와 전북공무원노동조합은 1회용품 소비문화 개선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10일 도청사에서 1회용품 없는 청사만들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청

전북도는 10일 전라북도공무원노동조합과 함께 1회용품 소비문화 개선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출근길 직원을 대상으로 ‘1회용품 없는 청사 만들기’홍보 활동을 전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1회용품 없는 청사 만들기에 같이 노력해나갈 것을 다짐하며 실천서약서에 서명했다.

주요 실천사항은 △1회용 컵 등 1회용품을 청사 내에 반입하지 않기 △사무실 및 각종 행사 시 1회용품 및 플라스틱 재질의 병입수 사용하지 않기 △구내매점·커피숍 이용 시 1회용 비닐봉투 및 1회용컵 사용하지 않기 △우편물 발송 시 비닐류가 포함된 창문 봉투(창 봉투) 사용하지 않기 등이다.

이 밖에도 도는 향후 도청에서 각종 회의·행사 시 1회용 컵과 플라스틱 생수병을 사라지게 하고 직원들도 1회용컵을 들고 청사에 들어오지 않을 계획이다.

전북도와 전북공무원노동조합은 1회용품 소비문화 개선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10일 도청사에서 1회용품 없는 청사만들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청
전북도와 전북공무원노동조합은 1회용품 소비문화 개선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10일 도청사에서 1회용품 없는 청사만들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청

최훈 행정부지사는 “1회용품 사용이 일상화된 상황에서 처음에는 다소 불편할 수 있겠지만 다음 세대가 깨끗한 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도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며 “전북도가 앞장서서 1회용품 없는 청사를 만들어나가고 유관기관에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부터 3년째 진행되고 있는 제로플라스틱 전북만들기는 첫해에 16만여 개, 지난해에는 23만여 개의 일회용 플라스틱을 절감하는 성과를 보여 2020 대한민국 지속가능발전공모전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