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16:11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환경
자체기사

전북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240명⋯사망자 45명

사용자 31만여 명·피해자 3만여 명 추산
피해구제 인정자 사망 26명 포함 117명
환경단체 "가해 기업은 피해대책 외면"

image
출처 : 전북환경운동연합 제공

가습기살균제 참사 11년이 지났지만 도민들의 피해인정률은 여전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전북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해 3월까지 정부에 접수된 전북 거주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는 총 240명으로 이중 45명이 사망했다. 이중에서도 피해구제 인정자는 117명(사망 26명)으로 피해인정률이 49%에 불과한 실정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전북의 가습기살균제 사용자는 31만 6384명, 건강피해자는 3만 3701명으로 추산하고 있는 것에 반해 턱없이 부족한 수치다.

정부에 접수된 전북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 중 지역별로는 전주가 97명(54명 인정)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군산 45명(21명), 익산 39명(18명), 정읍과 김제가 각각 10명(4명‧3명), 고창 9명(6명), 남원 8명(5명), 완주 7명(0명), 무주 6명(1명), 부안 5명(3명), 임실 2명(2명), 장수와 순창이 각각 1명(0명) 순이었다.

환경운동연합은 상황이 이렇지만 가습기살균제의 가해 기업으로 지목되는 옥시와 애경 등은 여전히 피해대책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10주기를 맞아 시작된 피해대책 조정위원회가 지난 3월, 9개 주요 가해 기업과 7027명 피해자를 대상으로 일괄 타결하는 조정안을 내놓았지만 옥시와 애경이 동의하지 않아 조정안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면서 “가장 앞장서서 피해 문제를 해결해야 할 옥시와 애경이 무책임한 태도로 피해조정안을 무산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전국적으로 95만 명의 피해자를 발생시켰고, 이로 인한 사망자만 2만 명으로 추산되는 대형 사회적 참사”라면서 “옥시와 애경은 최대 가해 기업으로서 피해조정안을 적극수용하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만일, 옥시와 애경이 피해조정을 외면한다면 시민의 생명보다 돈을 우선하는 옥시와 애경 같은 비윤리적 기업에 대한 불매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라며 “잘못된 제품을 만들어 수많은 시민을 죽이고 다치게 하고도 책임지지 않는 반사회적이고 반생명적인 기업에게 책임을 끝까지 물을 수 있어야, 생활화학제품 때문에 소비자가 죽고 다치는 일이 없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image
출처 : 전북환경운동연합 제공

가습기살균제 참사 11년이 지났지만 도민들의 피해인정률은 여전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전북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해 3월까지 정부에 접수된 전북 거주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는 총 240명으로 이중 45명이 사망했다. 이중에서도 피해구제 인정자는 117명(사망 26명)으로 피해인정률이 49%에 불과한 실정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전북의 가습기살균제 사용자는 31만 6384명, 건강피해자는 3만 3701명으로 추산하고 있는 것에 반해 턱없이 부족한 수치다.

정부에 접수된 전북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 중 지역별로는 전주가 97명(54명 인정)으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군산 45명(21명), 익산 39명(18명), 정읍과 김제가 각각 10명(4명‧3명), 고창 9명(6명), 남원 8명(5명), 완주 7명(0명), 무주 6명(1명), 부안 5명(3명), 임실 2명(2명), 장수와 순창이 각각 1명(0명) 순이었다.

환경운동연합은 상황이 이렇지만 가습기살균제의 가해 기업으로 지목되는 옥시와 애경 등은 여전히 피해대책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10주기를 맞아 시작된 피해대책 조정위원회가 지난 3월, 9개 주요 가해 기업과 7027명 피해자를 대상으로 일괄 타결하는 조정안을 내놓았지만 옥시와 애경이 동의하지 않아 조정안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면서 “가장 앞장서서 피해 문제를 해결해야 할 옥시와 애경이 무책임한 태도로 피해조정안을 무산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전국적으로 95만 명의 피해자를 발생시켰고, 이로 인한 사망자만 2만 명으로 추산되는 대형 사회적 참사”라면서 “옥시와 애경은 최대 가해 기업으로서 피해조정안을 적극수용하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만일, 옥시와 애경이 피해조정을 외면한다면 시민의 생명보다 돈을 우선하는 옥시와 애경 같은 비윤리적 기업에 대한 불매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라며 “잘못된 제품을 만들어 수많은 시민을 죽이고 다치게 하고도 책임지지 않는 반사회적이고 반생명적인 기업에게 책임을 끝까지 물을 수 있어야, 생활화학제품 때문에 소비자가 죽고 다치는 일이 없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