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5 05:4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경찰
일반기사

전북경찰, '전북자봉센터 관권선거 의혹' 윗선 수사 본격화

image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지난 4월 22일 전북자원봉사센터를 압수수색하는 모습. 사진=전북일보 DB

경찰이 전북자원봉사센터의 관권선거 의혹에 대한 윗선수사를 본격화했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송하진 전 전북도지사 측근인 전 비서실장 출신 A씨 등 3명과  도 전 고위공무원 B씨, 현직 전북자원봉사센터장 C씨 등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민간단체인 전북자원봉사센터를 선거에 불법으로 동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4월 22일 전북자원봉사센터 압수수색을 통해 1만여장에 달하는 입당원서 사본을 확보했다. 

경찰이 확보한 입당원서 사본은 엑셀파일로 2013년부터 최근까지 연도별로 정리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명부에 적힌 이들은 전주 외에도 도내 14개 시‧군에 주소지를 두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가족 및 친인척을 동원해 당원을 모집하고 입당원서 사본을 전북자원봉사센터에서 권리당원화 해 관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권리당원은 지방선거 경선에 이용됐을 것으로 경찰은 의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것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입당원서를 관리한 전 센터장 D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최정규 기자

image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지난 4월 22일 전북자원봉사센터를 압수수색하는 모습. 사진=전북일보 DB

경찰이 전북자원봉사센터의 관권선거 의혹에 대한 윗선수사를 본격화했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송하진 전 전북도지사 측근인 전 비서실장 출신 A씨 등 3명과  도 전 고위공무원 B씨, 현직 전북자원봉사센터장 C씨 등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민간단체인 전북자원봉사센터를 선거에 불법으로 동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4월 22일 전북자원봉사센터 압수수색을 통해 1만여장에 달하는 입당원서 사본을 확보했다. 

경찰이 확보한 입당원서 사본은 엑셀파일로 2013년부터 최근까지 연도별로 정리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명부에 적힌 이들은 전주 외에도 도내 14개 시‧군에 주소지를 두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가족 및 친인척을 동원해 당원을 모집하고 입당원서 사본을 전북자원봉사센터에서 권리당원화 해 관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권리당원은 지방선거 경선에 이용됐을 것으로 경찰은 의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것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입당원서를 관리한 전 센터장 D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최정규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