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2 21:30 (일)
[야채와 채소] '야채'는 일본 한자말 '채소'는 우리말
[야채와 채소] '야채'는 일본 한자말 '채소'는 우리말
  • 기고
  • 승인 2017.04.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소(菜蔬)는 나물을 뜻하는 채(菜)와 소(蔬)가 결합한 한자어이고, 야채(野菜)는 들을 뜻하는 야(野)와 나물을 뜻하는 채가 합쳐진 말로써 그 말이 그 말이다. 그런데 채소는 우리의 한자말이고, 야채는 일본식 한자말이니 ‘야채’를 버리고 ‘채소’로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꽤 많다.

예부터 중국에서는 소채나 채소라 했고,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채소로 써 왔다. 이와 달리 일본에서는 야채(야사이·やさい)가 있는데 일제강점기 때 우리나라로 건너와 널리 퍼졌다. 그러니 야채보다는 채소로 써야 한다는 얘기가 어느 정도 설득력을 갖는다.

하지만 ‘일본이 만든 말’이므로 우리가 써서는 안 된다는 주장은 국어·수학·과학·물리 같은 말도 버려야 한다는 얘기다.

특히 우리말과 관련해 ‘일본 한자말은 버리고, 중국 한자말을 써야 한다’는 논리가 퍼져 있는데 어떻게 보면 사대주의로 비칠 수도 있기 때문에 이는 조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이에 대해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채소(菜蔬)를 ‘밭에서 기르는 농작물’로 뜻풀이하고 야채(野菜)는 이러한 채소를 일상적으로 이르는 말로 뜻풀이해 양자를 모두 표준어로 인정하고 있으므로 둘 다 쓸 수 있는 말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다만 표준국어대사전에서 동의어인 경우 더 많이 쓰이고 더 기본적인 단어에서 직접 뜻풀이를 하고, 나머지 단어는 그 기본 단어의 뜻풀이를 참고하도록 했다. 이러한 편찬 지침에 따르면 직접 뜻풀이가 된 ‘채소’가, 채소의 뜻풀이를 참고하도록 뜻풀이가 된 야채보다 더 기본적인 단어라고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