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0 22:16 (금)
오란비
오란비
  • 기고
  • 승인 2018.06.1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의 비를 지배하는 장마전선이 드디어 기지개를 폈다.

‘오래’란 뜻의 고유어 ‘오란’과 물의 고유어 ‘비’로 만들어진 ‘오란비’는 장마의 순수한 고유어이다.

매년 장마의 특징에 따라 달라지기는 하지만 일반적으로 장마기간은 31일에서 32일 정도이다. 하지만 이 기간 계속 비만 내리는 것은 아니다.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면서 100mm가량에서 많게는 제주도의 경우, 1000mm가 넘는 강수량이 내리는 경우도 있다.

기상청은 올여름 장마철 예년과 비슷한 약 350mm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장기간 비가 내린다는 의미와는 달리 최근 장마는 맑다가도 갑자기 물폭탄이 떨어지는 이른바 게릴라성 폭우의 빈도가 늘어나고 있는데, 이번 여름도 국지성 호우가 잦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본격 장마가 시작되기 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