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전주시, 미세먼지 주범 노후경유차 줄인다
전주시, 미세먼지 주범 노후경유차 줄인다
  • 최명국
  • 승인 2019.04.16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하반기 2350대 조기 폐차 지원
어린이집 통학차량, LPG로 전환

전주시가 날로 심해지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주요 배출원으로 꼽히는 노후경유차 줄이기에 나섰다.

전주시는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어린이집 통학차량 LPG차 전환, 전기차 구매 지원 등 오염원 저감 사업에 속도를 내겠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올 하반기 총 2350대의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를 지원하고, 어린이집 통학차량에 대해서도 LPG차량으로의 전환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전기자동차 160대에 대한 보조금 지급 등 구매 지원을 신속히 마무리할 방침이다.

시는 천연가스자동차, 전기이륜차, 저감장치 부착, 건설기계 엔진 교체 등 대기질 개선에 필요한 사업도 추진한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시민 생활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며 “미세먼지 주요 배출원인 도로 이동오염원을 조속히 제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