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3 21:08 (수)
황교안, 11일 전주 방문 전격 최소한 까닭은?
황교안, 11일 전주 방문 전격 최소한 까닭은?
  • 이강모
  • 승인 2019.11.07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벽루 들러 최고위 연 후 진안 들러 사과농장 방문 예정
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 등 입지 곤란해지자 당내 문제 해결 위해 연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오는 11일 전주를 방문하기로 했던 일정을 취소했다.

당초 황 대표는 전주 한옥마을 한벽문화관에서 최고위원회를 개최한 뒤 진안 사과농가를 찾아 농장주들을 격려할 예정이었다.

이번 전주 방문은 전북이 아닌 호남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전북이 독자적 권역을 가져야 한다는 의미서 전주에서 최고위원회를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안 사과농장 방문은 내년 4.15 총선 때 치러지는 진안군수 재선거에 출마할 전희재 전북도 전 행정부지사를 격려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최근 진안에서는 전희재 전 행정부지사의 진안군수 재선거 행보에 대해 무소속 출마 후 한국당 입당 등의 여러 설이 흘러 나오고 있다.

그러나 황 대표는 갑질 논란이 불거졌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을 영입하려다 오히려 당 내외부의 저항에 부딪히는 등 자신 입지와 관련한 당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주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 향후 계획을 다시 잡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전북도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전주를 찾아 최고위원회 등을 열려는 방문 일정을 잡았지만 최근 박찬주 대장 영입 문제 등과 맞물리면서 잠정적으로 방문을 연기한 것”이라며 “박찬주 전 대장의 삼청교육대 발언 등은 공인으로서 부적격하게 보이며, 아직도 본인이 전역하지 않는 현역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