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3 04:2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축구
보도자료

전북현대, '후원의 집'에서 일일 점원 변신

최철순, 윤영선, 이범수, 박진섭 캐셔 업무 및 음식 서빙 후 팬미팅 진행

image

전북현대모터스FC가 리그 휴식기를 맞아 전북지역 '후원의 집'에서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전북 최철순, 윤영선, 이범수, 박진섭은 지난 20일과 22일 '후원의 집' 일일 점원으로 변신해 가게 일손을 거들며 팬들을 만나 사인회를 진행했다.

최철순과 윤영선은 완주에 위치한 용진 농협 하나로마트를 찾아 캐셔 업무와 푸드코트를 찾은 고객들에게 음료를 나르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팬들을 만났고, 이범수와 박진섭은 정읍에 위치한 신가네 정읍국밥 본점을 찾아 음식을 서빙하며 팬들을 만났다.

'후원의 집'은 2007년도부터 연고지역 업체들과 서로 상생하기 위해 시행해 온 전북의 대표적인 지역밀착 마케팅이다. 

전북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로 팬을 직접적으로 만날 수 없었던 지난 3년을 제외하곤 매년 선수단 방문 행사와 ACL 원정 경기 응원 등을 '후원의 집'에서 진행해왔고, '후원의 집'은 전북의 홈경기 일정을 홍보해 주며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전략을 펼쳐왔다.  

최철순과 윤영선이 방문했던 용진 농협 하나로마트 정완철 조합장은 "우리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추후에도 다양한 행사를 통해 서로의 시너지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생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가네 정읍국밥을 찾은 박진섭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서빙이 쉽지 않다는 것을 느꼈다"며, "새로운 장소에서 팬들을 만나 더욱 뜻깊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image

전북현대모터스FC가 리그 휴식기를 맞아 전북지역 '후원의 집'에서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전북 최철순, 윤영선, 이범수, 박진섭은 지난 20일과 22일 '후원의 집' 일일 점원으로 변신해 가게 일손을 거들며 팬들을 만나 사인회를 진행했다.

최철순과 윤영선은 완주에 위치한 용진 농협 하나로마트를 찾아 캐셔 업무와 푸드코트를 찾은 고객들에게 음료를 나르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팬들을 만났고, 이범수와 박진섭은 정읍에 위치한 신가네 정읍국밥 본점을 찾아 음식을 서빙하며 팬들을 만났다.

'후원의 집'은 2007년도부터 연고지역 업체들과 서로 상생하기 위해 시행해 온 전북의 대표적인 지역밀착 마케팅이다. 

전북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로 팬을 직접적으로 만날 수 없었던 지난 3년을 제외하곤 매년 선수단 방문 행사와 ACL 원정 경기 응원 등을 '후원의 집'에서 진행해왔고, '후원의 집'은 전북의 홈경기 일정을 홍보해 주며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전략을 펼쳐왔다.  

최철순과 윤영선이 방문했던 용진 농협 하나로마트 정완철 조합장은 "우리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추후에도 다양한 행사를 통해 서로의 시너지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생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가네 정읍국밥을 찾은 박진섭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서빙이 쉽지 않다는 것을 느꼈다"며, "새로운 장소에서 팬들을 만나 더욱 뜻깊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