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01:16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서비스·쇼핑
자체기사

코로나 이후 홍보관 방문 판매 상술 극성

청와대 관람 미끼 고가의 건강식품 등 구매 유도 금전 피해 발생

image
제품 구매 이미지/ 사진제공=클립아트코리아

전주시 서노송동에 사는 70대 여성 오모 씨는 하루 여행비 1만 5000원만 지불하면 청와대 관람 방문이 가능하다는 안내를 받고 당일 여행을 신청했다.

아침 일찍 전주를 출발한 관광버스는 청와대가 있는 서울로 곧장 가지 않고 고가의 건강식품과 매트, 베개 등의 제품을 판매하는 홍보관으로 이동해 관람객들에게 구매를 유도했다. 

오전 내내 홍보관에서 시간을 보낸 관람객들은 점심식사 후 서울로 출발해 오후 늦게 청와대에 도착했고 주변만 겨우 둘러본 뒤 밤늦게 돌아올 수 있었다.

지난 10일부터 청와대가 개방된 뒤 관람객이 몰리는 가운데 여행 상품을 미끼로 고가의 제품을 구매하도록 하는 방문 판매가 극성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청와대 관람은 일반인도 가능하지만 주로 노인들을 대상으로 복지관 및 경로당 등지에서 홍보 유인물이 배포돼 단체 관람을 모집하는 행태가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단체 관람객을 유도해 홍보관을 경유하는 방식으로 건강식품 등 고가의 제품을 방문 판매하는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전북소비자정보센터가 집계한 방문 판매와 관련된 소비자 신고 건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8년 413건, 2019년 440건으로 꾸준히 발생했으나 코로나19 이후에는 2020년 165건, 2021년 140건으로 주춤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가 해제되고 청와대 개방 등 다양한 여행 상품이 출시됨에 따라 고가의 방문 판매가 활기를 띠고 있다.

방문 판매를 목적으로 하는 홍보관의 상술은 사회 취약계층인 노인층을 주된 대상으로 구매를 유도한 뒤 잠적하는 방식으로 소비자로 하여금 경제적인 피해를 입히고 있다.

전북소비자정보센터 김보금 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기를 겪었던 방문판매가 다시 성행하고 있다”며 “불가피하게 제품을 구입한 경우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14일 이내 사업자에게 내용증명을 발송하는 등 청약 철회가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