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19:3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대통령 “기존 방식으론 안돼…발상의 전환해야” 교육개혁 거듭 강조

“교육부 첫 번째 의무는 산업발전에 필요한 인재 공급”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7일 “교육부가 발상의 전환을 해야 된다. 첨단산업을 이끌어 갈 인재를 키우려면 기존 방식으로는 안 된다”며 교육 개혁을 재차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던진 화두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 소장을 지낸 반도체 전문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반도체의 이해 및 전략적 가치’를 주제로 20분가량 특강을 했다.

국무회의에서 특강이 진행된 것은 다소 이례적인 일로, 첨단 반도체 산업에 대한 국무위원의 이해 폭을 넓히기 위해 특별히 마련된 자리였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반도체 산업의 안보·전략적 가치를 강조하며 법무부 장관, 법제처장 등 비경제부처 수장에게도 반도체 ‘열공’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국무위원 모두가 첨단 산업 생태계가 반도체를 중심으로 어떻게 구성됐는지를 알아야 한다”며 “오늘 강연은 사실 쉬운 것이었는데 각자 더 공부해 수준을 높여라. 과외선생을 붙여서라도 공부를 더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브리핑에서 전했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받은 반도체 포토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그러면서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한 인재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식산업의 핵심은 휴먼 캐피털인데 우리나라가 더 성장하고 도약하려면 첨단산업을 이끌어갈 인재를 공급해야 한다”며 “인재 양성이 가장 절박하다”고 밝혔다.

특히 교육부를 향해 “첨단 산업을 이끌어갈 인재를 키우려면 기존 방식으로는 안 된다”고 지적하면서 “교육부에 개혁과 혁신이 필요하다”며 ‘발상의 전환’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교육부는 스스로 경제부처라고 생각해야 한다. 이전 교육부가 했던 것과는 다른 기준으로 일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왜냐하면 교육부의 첫 번째 의무는 산업발전에 필요한 인재 공급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 구조 고도화, 비약적인 성공, 잠재 성장력 제고를 위해서는 인재 양성이 가장 중요한데, 교육부가 성장의 발목을 잡지 않으려면 대대적으로 개혁해서 과학기술 인재를 공급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교육 개혁을 우선 과제로 꼽은데 이어 이달 2일 열린 ‘2022 대한민국 고졸 인재 채용 엑스포’ 개막식에서도 “교육개혁을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언급하는 등 교육 개혁 의지를 수차례 밝혀온 터라 향후 대대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