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8-19 13:56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일반기사

통계로 보는 전북의 현 주소 (중) '지역거점도시' 역할 약화된 전주

규모 비슷했던 청주 등, 행정구역 통합 등 기점으로 인구·지역 내 총생산 압도
청주의 경우 GRDP 2배 차이, 인구는 전주+완주보다 10만 명 이상 많아
전북은 소지역주의가 규모의 경제 실현·광역 인프라 조성 등 발전 저해
제2~3 도시인 익산·군산도 위기 가속화, 최근 일자리 부족난 등 이유

전북지역의 위상과 경제규모가 타 지역에 밀리는 원인으로 도내 지역거점도시인 전주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고, 전북 내 2~3의 도시인 익산과 군산의 위기 가속화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전주는 항상 유력한 광역시 후보로 거론되는 도시였으나 2000년대 이후 수도권 팽창과 인구감소가 이어지며 현재는 대도시로서의 기능이 약화됐다.

전주와 그 규모가 비슷했던 청주의 경우 청원군과 통합에 성공한 이후 전주와의 격차가 배 이상 벌어졌다.

경남 창원, 충남 천안 등의 경우도 하루가 다르게 도시의 흡수력이 커지고 있지만 전주는 일부 택지개발을 제외하곤 20년 전과 비교해 큰 변화가 없었다.

전북 내 2~3의 도시인 익산과 군산의 위기도 가속화하고 있다. 익산은 사통팔달의 교통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인구30만 명도 유지하지 못했다. 군산의 경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여파 이후 지역경제 회복 속도가 매우 더디다.

전주가 다른 비수도권 도시들에 비해 경쟁력을 잃은 것은 2009년 행정구역통합에 실패하면서 더욱 가속화하는 분위기다. 실제 청주는 청원과 통합이후 전주경제 규모의 2배 이상으로 성장했다. 인구수 역시 전주와 완주 인구를 합한 것보다 10만 명 이상 많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2년 전주의 지역 내 총생산(GRDP)은 10조 2433억 원으로 같은 기간 청주가 기록한 13조 8587억 원보다 3조원 정도 적었다. 1년이 지난 후인 2013년 전주와 청주의 경제격차는 더 벌어져 6조 원가량 차이를 보였다. 2014년 청주와 청원이 합쳐진 후에는 두 도시 간 GRDP는 2배 이상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 당시 전주의 GRDP는 11조 5082억원에 그쳤지만 청주는 24조 4024억 원으로 집계됐다. 2015년에는 전주 11조 6332억원, 청주 26조 6250억 원 이었으며, 가장 최근 집계인 2016년 통계에서는 전주 12조 823억 원, 청주 28조 2058억 원으로 나타났다.

인구 수 차이도 벌어졌는데 청주는 통합 바로 전해인 2013년 67만2900만 명으로 65만 명이었던 전주와 2만 명 차이를 보였으나 통합 이후 83만 명 이상을 계속 넘어서다 올 6월 84만2800명으로 증가했다.

전주는 인근 도시 간 소지역주의가 규모의 경제실현을 막고, 광역 인프라 조성에 실패한 주효 원인이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고용시장 역시 두 도시의 격차는 확연하다. 전주는 2017년 상반기 53.7% 고용률을 기록한 반면 청주는 62.5%로 전국 상위권에 올랐다. 전주와 청주 간 고용률은 6~8%가량 차이를 보이다 지난해 하반기 전주가 58.3%까지 반등하며 60.4%를 보인 청주와의 거리를 좁혔다.

이와 관련 영남지역에서는 대구-경북 통합론이 점화되고 있고, 충청에서는 대전-세종 통합카드가 거론되고 있다. 이는 규모의 경제실현이 강력한 지역발전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도출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북지역의 위상과 경제규모가 타 지역에 밀리는 원인으로 도내 지역거점도시인 전주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고, 전북 내 2~3의 도시인 익산과 군산의 위기 가속화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전주는 항상 유력한 광역시 후보로 거론되는 도시였으나 2000년대 이후 수도권 팽창과 인구감소가 이어지며 현재는 대도시로서의 기능이 약화됐다.

전주와 그 규모가 비슷했던 청주의 경우 청원군과 통합에 성공한 이후 전주와의 격차가 배 이상 벌어졌다.

경남 창원, 충남 천안 등의 경우도 하루가 다르게 도시의 흡수력이 커지고 있지만 전주는 일부 택지개발을 제외하곤 20년 전과 비교해 큰 변화가 없었다.

전북 내 2~3의 도시인 익산과 군산의 위기도 가속화하고 있다. 익산은 사통팔달의 교통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인구30만 명도 유지하지 못했다. 군산의 경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여파 이후 지역경제 회복 속도가 매우 더디다.

전주가 다른 비수도권 도시들에 비해 경쟁력을 잃은 것은 2009년 행정구역통합에 실패하면서 더욱 가속화하는 분위기다. 실제 청주는 청원과 통합이후 전주경제 규모의 2배 이상으로 성장했다. 인구수 역시 전주와 완주 인구를 합한 것보다 10만 명 이상 많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2년 전주의 지역 내 총생산(GRDP)은 10조 2433억 원으로 같은 기간 청주가 기록한 13조 8587억 원보다 3조원 정도 적었다. 1년이 지난 후인 2013년 전주와 청주의 경제격차는 더 벌어져 6조 원가량 차이를 보였다. 2014년 청주와 청원이 합쳐진 후에는 두 도시 간 GRDP는 2배 이상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 당시 전주의 GRDP는 11조 5082억원에 그쳤지만 청주는 24조 4024억 원으로 집계됐다. 2015년에는 전주 11조 6332억원, 청주 26조 6250억 원 이었으며, 가장 최근 집계인 2016년 통계에서는 전주 12조 823억 원, 청주 28조 2058억 원으로 나타났다.

인구 수 차이도 벌어졌는데 청주는 통합 바로 전해인 2013년 67만2900만 명으로 65만 명이었던 전주와 2만 명 차이를 보였으나 통합 이후 83만 명 이상을 계속 넘어서다 올 6월 84만2800명으로 증가했다.

전주는 인근 도시 간 소지역주의가 규모의 경제실현을 막고, 광역 인프라 조성에 실패한 주효 원인이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고용시장 역시 두 도시의 격차는 확연하다. 전주는 2017년 상반기 53.7% 고용률을 기록한 반면 청주는 62.5%로 전국 상위권에 올랐다. 전주와 청주 간 고용률은 6~8%가량 차이를 보이다 지난해 하반기 전주가 58.3%까지 반등하며 60.4%를 보인 청주와의 거리를 좁혔다.

이와 관련 영남지역에서는 대구-경북 통합론이 점화되고 있고, 충청에서는 대전-세종 통합카드가 거론되고 있다. 이는 규모의 경제실현이 강력한 지역발전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도출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