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가기 버튼
군산
군산서 라돈침대 소각, 정부 '비밀 추진'
“시민 건강을 위협하는 위험한 물질은 죄다 군산에서 처리하는 겁니까. 정부의 일방적인 행정에 분통이 터집니다.” 1급 발암물질 라돈이 함유된 이른바 ‘라돈 침대(천연방사성제품폐기물)’가 군산에서 전량 소각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환경단체는 물론 지역사회가 거세게 들끓고 있다. 
왜 군산에서 라돈침대 소각 추진하는가…피해대책은
‘라돈침대 사태’는 지난 2018년 5월 대진침대가 판매한 매트리스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면서 불거졌다. 대진침대가 음이온이 나와 건강에 좋다는 이유로 ‘모나자이트’ 라는 방사성 광물을 침대 매트리스에 넣어 10여 년 동안 7만 여개를 판매해 12만여 명의 소비자가 발암물질에 노출되면서 논란이 됐다. 
직장동료 여성 폭행해 숨지게 한 20대⋯숨진 여성에 성매매 시켰다
전주의 한 모텔에서 여성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A씨(27)가 숨진 여성에게 성매매를 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전주완산경찰서는 지난 6일 폭행치사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2시께 전주시 중화산동의 한 모텔에서 B씨(25·여)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완주 가온셀, 사우디아라비아서 1조 4000억 투자 유치
지난달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한국을 방문하며 화제가 된 가운데 전북기업이 사우디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1조 4000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것이 회자되며 주목받고 있다. 특히 투자를 받은 사업은 무함마드 왕세자가 석유 중심인 경제 구조를 탈피하기 위해 추진하는 국가 프로젝트(사우디 비전 2030)의 일환이어서 향후 성과에 관심이 쏠린다. 
화물연대 총파업 종료⋯조합원 현장 복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가 9일 총파업 종료를 선언했다. 지난달 24일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및 안전운임제 전차종·전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시작한지 15일만이다. 화물연대 전북본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16개 지역본부에서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철회 여부에 대한 현장투표를 진행한 결과 과반 찬성으로 가결됐다. 이에 앞선 8일 화물연대는 대전 대덕구 대화동에 있는 민주노총 대전지부에서 긴급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조합원 총투표에서 총파업 철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투표에서 조합원 2만6144명 중 3574명(13.67%)이 참여했으며 이 가운데 2211명(61.82%)이 파업 종료에 찬성했고, 1343명(37.55%)이 반대했다. 무효표는 21명(0.58%)이다.
지난 1월 전주서 21억 로또 1등 당첨 "주인 찾아요"
21억 원에 달하는 로또복권 1등 당첨금이 1년 가까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복권 수탁사업자 동행 복권은 지난 1월 15일 추첨한 로또복권 제998회차 미수령 당첨금 지급 기한이 내년 1월 16일로 만료된다고 8일 밝혔다. 로또복권 당첨금은 지급 개시일로부터 1년 이내에 지급이 가능해, 기한이 만료된 당첨금은 복권기금에 귀속된다.
새만금 해상풍력발전사업 철회여부 9일 판가름 예정
새만금 해상풍력발전사업권 '양수도 인가' 철회 여부가 9일 열리는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이하 전기위원회)에서 판가름 날 예정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지난 11월 산업부가 예고한 바와 같이 전기위원회에서 ‘사업권 양수도 인가 철회’로 결정나면 투자자들은 산업부 등을 상대로 법적소송을 제기하는 등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도교육청, 사립유치원 행정직 인건비 지원 추진 '논란'
도내 사립유치원과 어린이집 학부모 지원금 형평성 논란에 이어 전북교육청이 이번에는 사립유치원 행정직원의 인건비 지원을 추진해 말썽을 빚고 있다. 8일 전북도의회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사립유치원 122개원의 행정직원 1명을 지원하는 내년 예산으로 총 29억 4349만원을 신규 편성했다. 
전주시 운영 전국 유일 도서관 여행 프로그램 '인기'
전국 유일의 도서관 여행 프로그램인 '전주 도서관 여행'이 타지역 관광객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면서 전주를 대표하는 관광 자원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전주 도서관 여행 프로그램은 대한민국의 기록문화를 발전시킨 한지의 고장이자, 완판본 등 출판문화도시의 뿌리를 가진 책의 도시 전주가 도서관의 공간과 정책을 알리기 위해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도서관 여행 프로그램이다.

많이 본 기사

1전북기업 사우디 1조 4000억 투자 유치⋯빈살만 '비전 2030' 참여 화제 2윤 대통령, 청와대 영빈관에서 월드컵 축구 대표팀 환영 만찬 3“21억 원 로또 1등 당첨 주인 찾습니다“ 4전북교육청, 이번엔 사립유치원 행정직원 보조금 편성 말썽 5장수군치유농업연구회, 창립총회 개최

사설

안전한 폐의약품 처리 관심 가져야 한다 새만금신항 진입로 4차선으로 개설해야

기린대로 418

전북일보 게시판

화살표 화살표

전북일보알림

미디어

칼럼

영화 '그녀는 말했다'

오피니언 ㅣ 김은정

옥정호 전북의 보물섬을 대한민국의 블루오션으로

오피니언 ㅣ 기고

여야의 리더십을 주목한다

오피니언 ㅣ 기고

전북&이슈

사람&연재

이은미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 원장 “혁신 사업 통해 기능 고도화할 것”

뉴스와 인물 ㅣ 김영호

손길환국악기연구소 손길환·손태백, 연구하며 몸으로 익힌 기술…40여년 외로운 길

전북 일가(一家), 이 사람 ㅣ 천경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