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6 01:33 (토)
“전기차 클러스터 구축 시급…군산형 일자리로 연결해야”
“전기차 클러스터 구축 시급…군산형 일자리로 연결해야”
  • 이환규
  • 승인 2019.10.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일 군산시의회 의원 5분발언서 강조
김영일 군산시의원
김영일 군산시의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경제의 회복을 위해 ‘전기차 클러스터’를 신속하게 구축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영일 군산시의회 의원은 11일 제222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대기업 붕괴 및 경제위기의 장기화로 군산의 산업구조는 완전 무너지고 실업에 따른 창업과 폐업의 연계된 악순환이 자영업자와 실업자를 파탄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선 7기에 들어 전기차 및 재생에너지 회사 등 29개사 1조 703억이라는 투자유치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군산시 인구는 갈수록 줄고 있고, 곧 27만명도 붕괴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현재 인구·자립도·실업률 등 모든 지표가 군산시를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고무적인 것은 2021년부터 옛 한국지엠 군산공장 부지에 (주)명신 등이 약 5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군산의 경제를 반전시킬 수 있는 가장 시급한 희망의 열쇠는 바로 전기차 클러스터를 신속하게 구축하는 것”이라며 “이와 연계한 전기자동차·전동차 등의 제조 및 조립공장·부품공장 등을 종합적이고 계획적으로 파격적인 지원 조건을 만들어 클러스터화 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를 군산형 상생 일자리 모델로 창출해야 한다”면서 “시의 강력한 추진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