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1 17:57 (월)
고창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도전, 지질조사 돌입
고창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도전, 지질조사 돌입
  • 김성규
  • 승인 2020.04.09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지질조사 연구용역’착수 보고회
2022년 유네스코 인증 자료로 활용 계획
고창군 국가지질공원 병바위
고창군 국가지질공원 병바위

고창군이 2022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준비를 위해 전 지역 지질조사에 나선다.

8일 유기상 군수와 한국지질자원연구소,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용역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군청 상황실에서 ‘대죽도 등 지질조사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전북대학교 오창환 교수팀(지구환경과학)이 7개월 동안 진행하는 이번 용역을 통해 고창군의 새로운 지질명소를 발굴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2022년)과 국가지질공원 재인증(2021년)에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앞서 고창군은 지난 2017년 9월 부안군과 함께 고창군 지질명소 6곳(운곡습지 및 고인돌, 선운산, 소요산, 고창갯벌, 명사십리 및 구시포, 병바위) 등 총 12곳에 대해 전북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받았다.

지난해 말 전북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이 환경부로부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신청 자격이 주어지는 국내 후보지로 선정됐다.

고창군은 그간 세계유산, 생물권보전지역, 람사르 습지 지정 등으로 자연과 문화의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앞으로도 지질분야의 유네스코 타이틀을 추가 획득해 지질·생태·문화의 복합관광단지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고창군 관계자는 “고창의 지질학적 기원을 심도 있게 알아보고, 세계적인 가치를 입증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