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3 07:2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일반기사

전북시민사회단체 “전주시장 선거 브로커 신속 수사하라”

전북지역 시민단체 활동가들 기자회견
녹취록에 거론된 전주시장·기업 등 고발

image
전북 불법 선거 브로커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5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전북지역 시민사회 단체 활동가들이  '전주시장 선거 브로커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며 우범기 전주시장과 건설업체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전북 불법 선거 브로커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일동'은 5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적인 위치를 활용, 이권을 위해 유착한 이들을 지역사회에 용납해서는 안된다"면서 "지역의 영향력 및 지위 등을 막론하고 철저히 수사해 무거운 사법적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활동가들은 "경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5월 선거 브로커 2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하고 또 다른 1명을 같은 혐의로 입건해 불구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들과 결탁했던 정치인 및 언론인, 당시 후보자들에 대한 수사는 미진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민주주의가 농락당했고 그 여파가 심각하다는 점에서 경찰은 이번 선거 브로커 사건에 연루된 이들에 대한 수사를 주저해서는 안된다"면서 "우범기 전주시장을 비롯한 도내 언론사 기자, 건설업체 3곳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과 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image
전북 불법 선거 브로커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5일 전북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활동가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전북경찰청을 찾아 고발장을 접수했다.·

고발장에는 전주시장 등 피고발인 이외에 전북지역 현직 국회의원들과 도의원, 전 시장·군수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활동가들은 "선거브로커 조직이 지속적인 스폰서로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전달했거나 불법 수의계약을 했다는 발언이 담겨 있는 등 범죄행위에 대한 내용이 드러나 있다"면서 "이 역시 한 점 의혹 없이 전주시민과 전북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수사가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주시장 선거 브로커 개입 의혹 사건'은 이중선 전 전주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4월 사퇴 기자회견에서 "정치 브로커가 당선 시 인사권을 요구했다"고 폭로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전 시민단체 대표 등 브로커 2명을 구속 기소했고, 도내 언론사 전 기자 1명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image
전북 불법 선거 브로커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5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전북지역 시민사회 단체 활동가들이  '전주시장 선거 브로커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며 우범기 전주시장과 건설업체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전북 불법 선거 브로커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일동'은 5일 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적인 위치를 활용, 이권을 위해 유착한 이들을 지역사회에 용납해서는 안된다"면서 "지역의 영향력 및 지위 등을 막론하고 철저히 수사해 무거운 사법적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활동가들은 "경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5월 선거 브로커 2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하고 또 다른 1명을 같은 혐의로 입건해 불구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들과 결탁했던 정치인 및 언론인, 당시 후보자들에 대한 수사는 미진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민주주의가 농락당했고 그 여파가 심각하다는 점에서 경찰은 이번 선거 브로커 사건에 연루된 이들에 대한 수사를 주저해서는 안된다"면서 "우범기 전주시장을 비롯한 도내 언론사 기자, 건설업체 3곳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과 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image
전북 불법 선거 브로커 수사를 촉구하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5일 전북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활동가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전북경찰청을 찾아 고발장을 접수했다.·

고발장에는 전주시장 등 피고발인 이외에 전북지역 현직 국회의원들과 도의원, 전 시장·군수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활동가들은 "선거브로커 조직이 지속적인 스폰서로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전달했거나 불법 수의계약을 했다는 발언이 담겨 있는 등 범죄행위에 대한 내용이 드러나 있다"면서 "이 역시 한 점 의혹 없이 전주시민과 전북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수사가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주시장 선거 브로커 개입 의혹 사건'은 이중선 전 전주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4월 사퇴 기자회견에서 "정치 브로커가 당선 시 인사권을 요구했다"고 폭로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전 시민단체 대표 등 브로커 2명을 구속 기소했고, 도내 언론사 전 기자 1명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