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3 18:56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무주
보도자료

무주군, 반딧불이 신비탐사 장소 실태조사

- 오는 8일부터 관내 늦반딧불이 출현지역 대상
- 반딧불이 신비탐사 장소 활용 및 보호육성 연구자료 활용
- 신비탐사 희망자 오는 8일부터 매진때까지 인터넷 통해 접수

무주군이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를 앞두고 반딧불이 신비탐사를 위한 실태조사를 오는 8일부터 진행한다.반딧불이 신비탐사는 셔틀버스를 이용해 탐사지역으로 이동해 반딧불이 비행과 군무를 직접 체험하는 생태 프로그램이다. 탐사장소는 야간 실태조사 결과 최적의 탐사장소를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오는 27일 개막하는 반딧불축제를 앞두고 방문객들로 부터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인기 프로그램’으로 신비탐사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이에 신비탐사에 참여할 희망자는 오는 8일부터 매진까지 반딧불축제 홈페이지(www.firefly.or.kr)를 통해 인터넷으로만 신청해야 하며, 체험비는 1인당 1만5,000원, 36개월 미만은 무료다. 탐사객들에게 5000원 권 무주사랑상품권을 제공할 계획이다.

image
무주군 반딧불이 신비탐사                               /무주군 제공

탐사 버스는 축제기간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진행할 계획으로 국민체육센터 인근 축제 전용 주차장에서 주말에 30대, 평일엔 10대를 운행할 계획이다.반딧불축제가 진행되는 8월 말에서 9월 초는 늦반딧불이가 주로 활동을 하는 시기다. 

늦반딧불이는 5월, 6월에 활동을 하는 애반딧불이와 운문산반딧불이에 비해 개체 크기가 월등하게 크고 발광력도 좋아 신비탐사에 안성맞춤이라는 평가다.

군은 안전한 탐사환경 제공을 위해 탐사로 평탄작업과 예초작업, 낙상 방지를 위한 안전띠 설치, 뱀 출몰에 대비한 뱀퇴치기 설치 등 축제 준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정재훈 반딧불이팀장은 “환경지표 곤충이자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무주 일원의 반딧불이와 그 먹이 서식지’와 다발생지역에 대한 반딧불이 출현 실태조사를 통하여 최적의 탐사장소 제공으로 축제의 성공적 개최와 더불어 반딧불이 연구자료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는 8월 27일부터 9월 4일까지 무주 일원에서 개최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