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12:13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원광대 교수노조 “차기 총장 선임 과정 독단적” 반발

“평가위 구성에 교수협의회 미가입 교수들 배제, 재구성해야” 주장

image
학교법인 원광학원이 차기 총장 선임을 독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원광대학교 교수노동조합이 교내에 내건 현수막/사진=원광대 교수노조

원광대학교 교수노동조합(위원장 이군선)이 학교법인 원광학원이 차기 총장 선임을 독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총장 후보자 평가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교수협의회에 가입돼 있지 않은 교수들의 경우 평가위원으로 지원할 기회조차 박탈당해 평등과 공정의 원칙에 위배되므로 평가위원회를 재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교수노조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총장 선임에 관한 규정 중 총장 후보자 평가위원회 구성과 관련된 항목을 개선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법인은 이를 이행하지 않고 교수협의회에만 교수위원 추천권을 부여했다”면서 “교수협의회는 교수협의회 회원만으로 교수위원 7인을 추천했고, 법인은 교수위원 7인을 포함한 15인으로 총장 후보자 평가위원회를 구성하고 차기 총장 선임 과정을 독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수노조와 협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조합원까지 배제하며 구성된 평가위원회는 무효이기 때문에 평가위원회 재구성을 요구하는 한편 교내에 총장 선출의 직선제 요구와 총장 선임에 대한 부당함을 알리는 현수막을 내걸고 시위 중”이라며 “만약 교수노조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향후 법적 조치는 물론 총장 선출 직선제를 관철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