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6-25 10:52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일반기사

[전주시 천만그루정원도시 사업] (상) 실태

‘따닥따닥 붙인 나무’ 성장 못하고 고사
전주시내 가로수 간격 일정치 않아…특정 구역에 몰아심기도
전문가 “10~15년 된 어린 나무…적응 전 고사·성장 더뎌”

22일 전주시 백제대로변에 어린 나무들이 잛은 간격으로 빼곡히 식재되고 있다. (사진 = 오세림 기자)
22일 전주시 백제대로변에 어린 나무들이 잛은 간격으로 빼곡히 식재되고 있다. (사진 = 오세림 기자)

미세먼지 저감과 도심 열섬현상에 대응하겠다며 전주시가 내세운 천만그루정원도시계획 사업. 사업의 일환으로 전주시 곳곳에 수목을 심기 시작했다. 그렇다면 시의 계획대로 잘 이뤄지고 있을까. 이에 대해 현 상황과 문제점 등을 두 차례에 걸쳐 짚어본다.

22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거리. 푸른 잎을 달고 있는 나무들이 울창하게 줄지어 있다. 하지만 모든 나무가 그렇지는 않았다. 비슷한 시기 심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나무는 각각 다른 성장속도를 보이고 있었다. 어떤 나무는 인근 상가 크기만큼 커졌지만 어떤 나무는 푸른 잎은커녕 대부분의 앙상한 나뭇가지만 있는 것도 보였다. 간격도 일정치 않았다. 가로수는 성인 남성 걸음으로 5~7걸음 정도 유지하다가 어느 구간을 가면 2~3걸음도 못가 새로운 가로수가 심어져있다. 가로수를 따라 성인남성 무릎 및 허리 높이의 작은 나무들도 즐비했다.

같은 날 덕진구 인후동의 한 도로에는 최근 어린 나무가 새로 심어졌다. 시가 도시 외곽의 맑고 신선한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바람길 숲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이팝나무 등 11종 총 1만 2787그루를 심었다. 하지만 새로 심어진 나무들은 기존에 위치한 가로수를 기점으로 2~3걸음도 못가 2~3그루의 나무가 심어졌다.

시가 심는 나무들은 대부분 근원직경 15~20㎝의 어린 나무다. 이런 어린 나무가 심어질 경우 태풍, 장마철에 잘 견디지 못하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전 고사된다는 주장도 일각에서는 제기된다.

장명수 전북대 명예총장은 “근원직경 15~20㎝의 가로수는 10~15년 된 나무로 보이는데 이런 나무가 심어질 경우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전 나무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한상섭 전북대 수목진단센터장은 “가로수가 제대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일정부분 성장할 수 있는 폭을 줘야하는데 시의 가로수는 일정치도 않고 성장 폭도 좁아 고사되거나 성장이 더디다”면서 “가로수 외에도 작은 나무들을 심을 경우도 가로수가 충분히 영양섭취를 하지 못해 고사하는 경우도 다반사”라고 했다.

시는 도로 폭과 인도폭 등 다양한 이유에서 큰 규격의 나무를 식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항변한다. 다만 붙어심은 나무들에 대해서는 간격 재조정 등을 통해 수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도심 내 심을 수 있는 나무의 최대 폭은 근원직경 15~20㎝정도다”면서도 “다른 지자체에 비해 큰 규격이고, 더 큰 나무를 심을 수 있는 공간도 나오지 않아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바람길 숲 조성사업 등 일환으로 추진되는 나무 식재는 나무의 성장을 위해 일정한 간격으로 재조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22일 전주시 백제대로변에 어린 나무들이 잛은 간격으로 빼곡히 식재되고 있다. (사진 = 오세림 기자)
22일 전주시 백제대로변에 어린 나무들이 잛은 간격으로 빼곡히 식재되고 있다. (사진 = 오세림 기자)

미세먼지 저감과 도심 열섬현상에 대응하겠다며 전주시가 내세운 천만그루정원도시계획 사업. 사업의 일환으로 전주시 곳곳에 수목을 심기 시작했다. 그렇다면 시의 계획대로 잘 이뤄지고 있을까. 이에 대해 현 상황과 문제점 등을 두 차례에 걸쳐 짚어본다.

22일 오전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거리. 푸른 잎을 달고 있는 나무들이 울창하게 줄지어 있다. 하지만 모든 나무가 그렇지는 않았다. 비슷한 시기 심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나무는 각각 다른 성장속도를 보이고 있었다. 어떤 나무는 인근 상가 크기만큼 커졌지만 어떤 나무는 푸른 잎은커녕 대부분의 앙상한 나뭇가지만 있는 것도 보였다. 간격도 일정치 않았다. 가로수는 성인 남성 걸음으로 5~7걸음 정도 유지하다가 어느 구간을 가면 2~3걸음도 못가 새로운 가로수가 심어져있다. 가로수를 따라 성인남성 무릎 및 허리 높이의 작은 나무들도 즐비했다.

같은 날 덕진구 인후동의 한 도로에는 최근 어린 나무가 새로 심어졌다. 시가 도시 외곽의 맑고 신선한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바람길 숲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이팝나무 등 11종 총 1만 2787그루를 심었다. 하지만 새로 심어진 나무들은 기존에 위치한 가로수를 기점으로 2~3걸음도 못가 2~3그루의 나무가 심어졌다.

시가 심는 나무들은 대부분 근원직경 15~20㎝의 어린 나무다. 이런 어린 나무가 심어질 경우 태풍, 장마철에 잘 견디지 못하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전 고사된다는 주장도 일각에서는 제기된다.

장명수 전북대 명예총장은 “근원직경 15~20㎝의 가로수는 10~15년 된 나무로 보이는데 이런 나무가 심어질 경우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전 나무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한상섭 전북대 수목진단센터장은 “가로수가 제대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일정부분 성장할 수 있는 폭을 줘야하는데 시의 가로수는 일정치도 않고 성장 폭도 좁아 고사되거나 성장이 더디다”면서 “가로수 외에도 작은 나무들을 심을 경우도 가로수가 충분히 영양섭취를 하지 못해 고사하는 경우도 다반사”라고 했다.

시는 도로 폭과 인도폭 등 다양한 이유에서 큰 규격의 나무를 식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항변한다. 다만 붙어심은 나무들에 대해서는 간격 재조정 등을 통해 수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도심 내 심을 수 있는 나무의 최대 폭은 근원직경 15~20㎝정도다”면서도 “다른 지자체에 비해 큰 규격이고, 더 큰 나무를 심을 수 있는 공간도 나오지 않아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바람길 숲 조성사업 등 일환으로 추진되는 나무 식재는 나무의 성장을 위해 일정한 간격으로 재조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