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02:41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일반기사

자재대란에 요소수 사태까지...건설현장 차질 불가피

전북지역에서 레미콘 회사를 운영하는 A사장은 원래 8500원 하던 10ℓ 들이 요소수를 지난 달 1통 당 6만원에 구입했다.

말도 안 되는 가격이지만 회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덤프트럭과 레미콘 믹서 트럭 30여대를 가동하기 위해서는 10ℓ 들이 요소수가 매달 30통씩 필요해서 어쩔 수 없이 막대한 손해를 감수하고 구입할 수밖에 없었다.

최근에는 이마저 떨어져 공장가동이 멈출 위기에 처해지면서 8만원씩에 구입할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지인을 통해 충남 논산에서 2만5000원씩 100통을 구입하고 안도의 한숨을 돌리고 있다.

하지만 요소수 부족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언제든 말도 안되는 비싼 가격에 요소수를 구입해야 하거나 공장 가동이 멈출 것을 걱정하고 있다.

A사장은 “요소 수 사재기 단속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어쩔 수 없이 비싼 가격에 구입했지만 위기상황을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하는 사례가 많아 기분마저 상했다”고 토로했다.

요소수 대란으로 대부분 디젤엔진 차량을 사용하는 레미콘 업체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

턱도 없이 비싼 가격에 요소수를 구입해야 하는 것도 문제지만 이마저도 구하지 못할 경우 공장가동을 멈출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요소수 대란으로 인한 피해는 레미콘 업계 뿐 아니라 건설현장 대부분이 받고 있다.

토목작업에 필요한 굴착기, 휠로더 등 건설장비는 디젤엔진이어서 환경규제에 맞춘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가 탑재돼 있어 작동을 위해선 요소수 투입이 필수적이다.

대표적으로 건설현장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휠굴착기의 경우 4∼5일마다 요소수 10ℓ 1통이 필요하다.

하지만 최근 요소수 수급난으로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유통마저 막히면서 기계장비 업자들을 중심으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아직까지 전북지역 건설현장에서 요소수 부족으로 건설기계 차량이 없어 공정이 중단된 경우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철근 · 시멘트 등 건설 주요자재들이 생산 중단 위기를 맞으면서 가뜩이나 치솟고 있는 자재가격 상승을 더욱 부채질 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더 큰 문제는 특단의 대책으로 요소 및 요소수의 원활한 공급이 이뤄지지 않으면, 이같은 상황은 내년 초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점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동절기인 내달부터는 공사중단 기간이기 때문에 공공공사 현장에 당장 차질을 주지는 않을 전망이지만 민간공사 현장은 애로사항을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 초까지 자재수급 불안이 이어질 가능성이 커 업계 전반의 걱정이 깊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전북지역에서 레미콘 회사를 운영하는 A사장은 원래 8500원 하던 10ℓ 들이 요소수를 지난 달 1통 당 6만원에 구입했다.

말도 안 되는 가격이지만 회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덤프트럭과 레미콘 믹서 트럭 30여대를 가동하기 위해서는 10ℓ 들이 요소수가 매달 30통씩 필요해서 어쩔 수 없이 막대한 손해를 감수하고 구입할 수밖에 없었다.

최근에는 이마저 떨어져 공장가동이 멈출 위기에 처해지면서 8만원씩에 구입할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지인을 통해 충남 논산에서 2만5000원씩 100통을 구입하고 안도의 한숨을 돌리고 있다.

하지만 요소수 부족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언제든 말도 안되는 비싼 가격에 요소수를 구입해야 하거나 공장 가동이 멈출 것을 걱정하고 있다.

A사장은 “요소 수 사재기 단속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며 “어쩔 수 없이 비싼 가격에 구입했지만 위기상황을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하는 사례가 많아 기분마저 상했다”고 토로했다.

요소수 대란으로 대부분 디젤엔진 차량을 사용하는 레미콘 업체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

턱도 없이 비싼 가격에 요소수를 구입해야 하는 것도 문제지만 이마저도 구하지 못할 경우 공장가동을 멈출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요소수 대란으로 인한 피해는 레미콘 업계 뿐 아니라 건설현장 대부분이 받고 있다.

토목작업에 필요한 굴착기, 휠로더 등 건설장비는 디젤엔진이어서 환경규제에 맞춘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가 탑재돼 있어 작동을 위해선 요소수 투입이 필수적이다.

대표적으로 건설현장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휠굴착기의 경우 4∼5일마다 요소수 10ℓ 1통이 필요하다.

하지만 최근 요소수 수급난으로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유통마저 막히면서 기계장비 업자들을 중심으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아직까지 전북지역 건설현장에서 요소수 부족으로 건설기계 차량이 없어 공정이 중단된 경우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철근 · 시멘트 등 건설 주요자재들이 생산 중단 위기를 맞으면서 가뜩이나 치솟고 있는 자재가격 상승을 더욱 부채질 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더 큰 문제는 특단의 대책으로 요소 및 요소수의 원활한 공급이 이뤄지지 않으면, 이같은 상황은 내년 초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점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동절기인 내달부터는 공사중단 기간이기 때문에 공공공사 현장에 당장 차질을 주지는 않을 전망이지만 민간공사 현장은 애로사항을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 초까지 자재수급 불안이 이어질 가능성이 커 업계 전반의 걱정이 깊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